2020.06.10 (수)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5.3℃
  • 서울 24.6℃
  • 대전 25.3℃
  • 흐림대구 29.6℃
  • 흐림울산 23.7℃
  • 광주 21.7℃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24.1℃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정글의 법칙 400회 기획, 최장수 서바이벌 ‘정글의 법칙’ 400회 기록을 살펴보자

  • 등록 2020.02.25 11:21:13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SBS 최장수 서바이벌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이 400회를 맞았다. 2011년 첫 방송을 시작한 ‘정글의 법칙’이 올해 방송 햇수로 10년이 되었다. 한국형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효시라고 할 수 있는 ‘정글의 법칙’은 SBS 예능 중에 ‘런닝맨’ 다음으로 두 번째 장수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도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SBS ‘정글의 법칙 400회’가 남긴 기록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 ’정글’ 어디까지 가봤니... 왕복 거리 714,240km, 지구 18바퀴
김병만을 족장으로 최고 스타들로 이루어진 정글 원정대가 세계 오지를 찾아가 생존 게임을 펼치는 ‘정글의 법칙’은 나미비아 편 1기를 필두로 이번에 방송을 앞둔 팔라완 편까지 총 46기 병만족이 구성되었다. 정글 원정대가 거쳐 간 나라는 남극까지 포함해 현재 38개국에 이른다. 왕복 거리로 따지면 무려 714,240km로, 지구 18바퀴를 돈 셈이다.

● 정글 거쳐간 출연자는... 총 334명
400회를 맞기까지 ‘정글의 법칙’을 거쳐간 출연자 수도 김병만을 포함해 총 334명에 달한다. 웬만한 스타라면 한 번쯤 거쳐간 숫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글의 법칙’에서 김병만의 오른팔로 최다 출연한 사람은 노우진(14회), 류담(13회), 박정철(11회)이 차지했다. 이 외에 오종혁(7회), 이태곤(6회), 리키 김(6회), 전혜빈(5회), 황광희(5회), 추성훈(4회) 순이다.

● 정글 최고 시청률은? 아마존 편 22.9%
현재까지 시청률 기록을 살펴보면, 2013년 1월 25일에 방송한 ‘정글의 법칙 in 아마존’이 22.9%로 자체 최고 가구 시청률(이하 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1위를 기록했다. 아마존 편은 당시 시즌 평균으로도 20.3%를 기록해 높은 관심을 받았다. 2049 개인 타깃 시청률 1위로는 같은 해 방송한 ‘정글의 법칙 in 뉴질랜드’가 시즌 평균 9.18%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통산 14시즌을 연출해 정글 최다 연출을 맡은 김진호 PD는 ‘400회 특집 헝거게임 2’ 첫 방송을 앞두고 “400회를 맞기까지 김병만 씨를 비롯해서 힘든 도전에 나서준 수많은 출연진들과 변함없는 애정을 보여주는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끊임없이 변화하면서 정글 500회 고지를 향해 나아가겠다. 하고 싶은 기획은 무궁무진하다"며 "남극점에 이은 북극점 원정, 러시아에서 영화 ‘설국열차’ 생존,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서 ‘매드맥스’ 생존까지 앞으로도 끊임없이 도전 정신을 발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SBS ‘정글의 법칙 400회 특집 헝거게임2’는 오는 29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공공연대노동지합 영등포지회, 주차 노동자 정년연장 촉구 기자회견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공연대노동조합 영등포지회는 서경지부 및 5개 시민사회 단체들과 함께 10일 낮 12시 영등포구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등포구청과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에 주차 노동자 정년연장, 주5일 근무, 주차장 토요무상개방 등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공공연대노동지합 영등포지회 소속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 주차장 무기계약직 근로자들뿐 아니라 공공연대노동조합 최지훈 광진지회장, 민주노총 서울본부 용순옥 수석부본부장, 민중당 오인환 서울시당위원장이 함께 힘을 보탰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에서 근무하고 있는 주차노동자들의 정년은 60세이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정년연장 의무화를 추진해 65세까지 일하는 사회를 만들겠다 약속했을 때 일말의 기대를 가졌다”며 “급격하게 고령화가 진행되는 현실에서 정부의 정책방향과 함께 타 자치구의 경우 정년 65세인 곳도 다수이고 직종에 따라 건강이 허락하는 한, 70세 근무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선7기 공약이행 평가 2년 연속 최고등급을 받고 있는 채현일 구청장이 영등포구를 위해 노력해온 노동자들의 요구에 귀만 기울인다면 당연히 정년연장은 가능하다”며 “정년연장의 문제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