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14.7℃
  • 연무서울 8.6℃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2.1℃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3.2℃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런닝맨', 유재석 차량 안에서 발견된 충격적인 소지품의 정체는?

  • 등록 2020.02.26 11:28:45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지난 2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지난주 넘치는 스릴과 긴장감으로 화제가 되었던 ‘런닝 카운트다운’ 레이스의 결과가 전격 공개됐다.

앞서 방송된 ‘런닝 카운트다운’에서는 ‘런닝맨 패밀리’ 게스트 강한나, 허경환과 함께 치열한 시간 전쟁을 치르는 모습이 공개됐다. 멤버들은 각자 복불복으로 생존시간을 선택, 이후 미션을 통해 다른 멤버들의 시간을 뺏고 뺏기며 본인의 생존시간을 지켜나갔다. 또한, 이 과정에서 치열한 눈치싸움을 보이며 이후 이어질 레이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시간 뺏기 레이스’의 최종 승자가 공개되었다.

또한 이어지는 ‘결정! 백’ 레이스에는 ‘초특급 게스트’ 배종옥, 신혜선과 함께 돌발 사전 미션을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국민 MC’ 유재석의 차량 속 충격적인 소지품이 발견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재석의 차량 내부를 확인하고 ‘유산슬' 앨범 CD를 가지고 나온 하하는 "재석이 형 차 안에 큰 TV가 있더라. 그리고 DVD들이 많이 있던데, 형을 생각해서 다른 것들은 가지고 나오지 않았다”며 정체불명 DVD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고, 유재석은 물건의 존재에 대해 강력하게 부정해 눈길을 끌었다.

’런닝 카운트다운‘ 편의 최종 승자와 유재석 차량 속 물건의 진실은 지난 23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등포구, 콜센터 73개소 현장 점검… 구청 직원과 1대1 매칭 모니터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지역 내 콜센터 73개소와 구청 직원을 1대1 매칭하며 빈틈없이 모니터링하고 있다. 콜센터는 좌석 간격이 좁은데다가 업무 특성상 감염에 매우 취약한 환경에 놓여 있다. 이에 구는 관리 지침을 수립하고 구청 직원 1명 당 콜센터 1곳을 전담해 유선 및 방문하도록 하며 △사무실 환경 개선 △근무형태 관리 △위생·청결 관리 등을 점검했다. 우선 구는 사업장마다 코로나19 전담자를 지정해 대응 매뉴얼을 수립하고 직원들에게 교육 및 전파하도록 했으며, 사무실 좌석 간격 확대, 다중 이용 공간 폐쇄 여부 등도 집중 점검했다. 또한 직원 밀집도를 낮추고자 유연근무제 및 점심시간 시차 운영과 함께 자유로운 연차 사용을 권고하고, 위생 및 청결을 위해 손 소독제·마스크 비치, 주기적 환기, 시설 정기 소독 등을 하도록 조치했다. 이외에도 구는 일 2회 직원들의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확인하도록 하며, 의심 증상을 보이는 직원이 있거나 비상상황 발생 시 즉시 구 보건소로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코로나19에 취약한 밀집공간인 콜센터를 지속적으로 현장 점검하며 밀착 관리하고 있다”며 “

김영주·김민석 후보 공동공약, ‘영등포구 철로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및 노후 방음벽 교체’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영등포구 후보인 김영주 후보(영등포갑)와 김민석(영등포을) 후보는 3일 영등포구 지역내 철로 주변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하고 노후 방음벽을 교체하겠다는 공동공약을 발표했다. 김영주·김민석 후보는 영등포갑.을 지역을 통과하는 1호선 대방역에서 영등포역과 신도림역 구간 철로변에 단계적으로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해, 이 구간 철로변 철도 진동으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을 획기적으로 차단해 주거 환경을 보다 쾌적하게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두 후보는 미세먼지 차단숲은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에 나무를 심어 미세먼지가 인근 주거지역으로 확산·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숲으로 산림청의 예산을 확보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산림청은 올해 산업단지 주변 등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930억 원(국비 465억 원)을 투입해 15개 시·도 53개소에 93헥타르를 조성할 예정이다. 앞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서울 최고 수준인 구로구 서울디지털산업단지 경계에 서울 최초의 미세먼지 차단숲이 조성된 바 있다. 아울러 두 후보는 대방역-신도림역 구간 철로 주변 노후된 방음벽을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설치된 방음벽은 2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