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4.7℃
  • 구름많음강릉 8.7℃
  • 맑음서울 12.5℃
  • 연무대전 15.9℃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4.5℃
  • 황사광주 15.0℃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1.2℃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2℃
  • 구름많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6.5℃
  • 구름조금경주시 15.5℃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한 번 다녀왔습니다', 개성 폭발! 닭강정집 네 남매가 온다

  • 등록 2020.03.19 11:51:17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이민정, 오대환, 오윤아, 이초희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3월 28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결혼과 이혼뿐만 아니라 극 중 인물 한 명, 한 명이 가진 내면과 가치관 등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으로 극을 다채롭게 채워나갈 예정이다.

 

이에 직업도, 가치관도 각양각색인 송가(家)네 네 남매 송나희(이민정 분), 송준선(오대환 분), 송가희(오윤아 분), 송다희(이초희 분)의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이들이 각자 펼쳐나갈 인생은 어떤 모습일지, 결혼과 이혼을 대하는 태도가 서로에게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먼저 이민정이 맡은 송나희는 송가 네 둘째딸이자 현실적이고 똑 부러지는 소아과 의사이다. 타인보다는 자기 자신과 일을 더 사랑하는 인물. 송다희가 남편 윤규진(이상엽 분)과의 결혼과 이혼을 어떻게 마주하며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할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오대환은 장남 송준선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불혹의 스턴트맨인 그는 의리를 중시하다 빚을 지고 아내 성현경(임정은 분)과 이혼, 부모님 댁에 얹혀산다. 이에 스스로 원하는 삶을 사는 것에 가장 큰 가치를 둔 인물인 준선이 사랑과 일을 사이에 두고 그릴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스튜어디스 출신이지만 현재는 고스펙 경단녀인 송가희 역은 오윤아가 열연한다.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로 즉흥적이고 대범한 송가희는 이혼 후에도 당당한 태도를 보이며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초희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지닌 막내딸 송다희로 분한다. 효녀지만 언니, 오빠에 비해 2% 부족한 비운의(?) 인물이다. 나름 열심히 살아가면서도, 언니 오빠들에 비하면 조금은 모자란 듯한 그녀의 모습들이 ‘짠내’를 유발할 예정이라고.

 

이렇듯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서로 다른 색과 결을 가진 네 남매가 올 봄, 시청자들의 마음을 어떻게 물들일지 그리고 이를 한층 몰입도 높게 그려낼 이민정, 오대환, 오윤아, 이초희의 섬세한 연기가 기다려진다.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오는 3월 28일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 예정이다.

남부교육지원청, 영등포·금천·구로구와 원활한 온라인 개학 위한 학교지원 방안 모색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소속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은 코로나19로 인한 각급 학교의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남부 3개 자치구 구청장과 교육지원청-자치구 긴급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긴급회의는 자치구와 교육지원청이 협력해 관내 학교의 온라인 개학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서, 지난 1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과 가진 긴급회의를 시작으로 2일에는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3일에는 구로구(구청장 이성)와 긴급회의가 열렸다. 1일 진행된 채현일 구청장과의 긴급회의에서, 온라인 개학으로 인한 교육취약계층의 원격수업 지원 방안, 학교방역 지원 방안 등이 논의됐다. 남부교육지원청과 영등포구청은 관내 각급 학교가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을 차질없이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을 함께 해 나가기로 했다. 김재환 교육장은 “그동안 남부혁신교육지구 운영을 통해 쌓아온 교육지원청과 자치구간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코로나19를 더불어 함께 이겨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사상 초유의 사태로 야기된 온라인 개학을 맞이해 한 아이도 사각지대에서 방치되지 않도록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