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3℃
  • 흐림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4.2℃
  • 대전 24.4℃
  • 흐림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9.8℃
  • 제주 26.9℃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문화

‘기막힌 유산’ 강세정-신정윤, 피(?) 튀기는 첫 만남 포착

  • 등록 2020.04.21 09:06:01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기막힌 유산’ 강세정과 신정윤의 피(?) 튀기는 첫 만남 현장이 포착됐다.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이 강세정과 신정윤의 짧지만 임팩트 넘치는 첫 만남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중 강세정과 신정윤은 각각 마장동 열혈 배달원 공계옥과, 대형 외식 체인의 까칠한 본부장 부설악 역으로 열연하고 있는 상황.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하얀 수트를 차려 입고 누군가와 통화 중인 설악(신정윤 분)의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 속 배달용 삼륜 바이크를 타고 질주하는 계옥(강세정 분)이 그 옆을 닿을락 말락 아슬아슬하게 스쳐 지나고 있다. 이와 동시에 고기 핏물 마를 날 없는 시장 바닥의 흥건한 물이 설악의 옷에 튀겨지면서 설악은 전화기 그대로 귀에 댄 채 뺑소니범(?) 계옥의 뒷모습을 황당하게 돌아보고 있어 황당천만한 최악의 첫 인상으로 시작된 두 사람의 인연이 과연 앞으로 어떻게 이어져 나갈지 더욱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강세정과 신정윤의 피(?) 튀기는 첫 만남 장면은 실제 마장동 정육 시장 골목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 전 리허설에서 강세정은 물 웅덩이를 몇 번이나 지나며, 바퀴로 물을 튀기는 최적의 각도를 맹연습했다고. 결국 장시간 심혈(?)을 기울인 연습 덕에 강세정은 절묘한 드라이빙 실력으로 신정윤에게 제대로 물 세례를 끼얹으며 스태프들의 웃음과 감탄사를 함께 불러일으켰다.

‘기막힌 유산’ 제작진은 “마장동에서의 특별한 첫 만남을 시작으로 강세정과 신정윤의 관계가 어떻게 이어지고 발전하게 될 지 지켜보시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며 “극에 두근거리는 설렘과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동시에 가져다줄 이들의 기막힌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서른 셋 무일푼 처녀 가장과 팔순의 백억 자산가의 위장 결혼이 몰고 온 한바탕 대소동을 그린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은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지난 20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됐다.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2020년 온라인 도전 ‘놀’든벨 실시

[영등포신=신예은 기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충로)는 지난 19일과 21일 이틀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아동을 대상으로 ‘놀 권리’를 주제로 퀴즈를 풀며, 온라인에서도 ‘놀이’를 지속하기 위한 도전 ‘놀’든벨 대회를 실시했다. 이번 퀴즈대회에서는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25명의 초등학생이 참여해 ‘유엔아동권리협약, 우리동네놀이정보, 복지관 소식’ 등을 주제로 퀴즈를 풀었다. 복지관은 사전에 퀴즈키트를 발송해 아이들이 ‘유엔아동권리협약 리플렛, 우리동네 놀이정보’ 등을 통해 스스로 자신의 권리와 놀이정보를 습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코로나19 속 아이들의 놀 권리와 관련해 ‘집 안에서 하는 놀이, 코로나19가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놀이’ 등을 공유하며, 또래 친구들 간의 놀이 소식을 전했다. 아이들은 “퀴즈 정답을 확인할 때마다 긴장되고 재미있었다, 직접 만나지 못해 아쉽지만 친구들과 이렇게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어서 기뻤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또한, 보호자들은 “처음 해보는 시간이라 즐거웠고, 매일 반복된 일상에서 잠시 새로운 즐거움을 찾았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충로 관장은 “코로나19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