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30 (일)

  • 흐림동두천 27.3℃
  • 흐림강릉 24.1℃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30.3℃
  • 맑음울산 30.4℃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29.3℃
  • 맑음제주 28.7℃
  • 흐림강화 27.3℃
  • 흐림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30.3℃
  • 구름많음경주시 30.3℃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코로나19 지원금’ 빙자한 스미싱 주의 당부

  • 등록 2020.04.21 17:03:2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최근 코로나19 관련 피해 지원이 본격화 되면서 이를 악용한 스미싱 및 스팸문자 발송이 탐지되고 있다”며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 된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 관련 스미싱 의심문자는 130여 건”이라며 “4월 중순 이후부터 각종 지원금이 실제 지급되기 시작함에 따라 스미싱, 스팸문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스미싱(smishing)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를 대량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하여 금융정보·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사기수법이다.

 

이번 스미싱 사례는 최근 정부와 지자체의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지급이 시작됨에 따라 관련상품권이 도착했다며 자연스럽게 함께 명시된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도록 하는 방법인데,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운 상황이 있다면 문자는 즉시 삭제해야 한다.

 

또한 최근 할인판매로 인한 이용자 증가와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를 서울사랑상품권으로 지급받는 경우가 생기면서 ‘서울사랑상품권’ 결제확인 문자를 빙자한 스미싱도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사랑상품권은 결제 완료 문자를 발송하지 않으니 문자 수신시 즉시 삭제해야 한다.

 

서울형 긴급재난생활비를 서울사랑상품권으로 지원받을 경우에는 최초 1회 개인식별번호(PIN) 등록을 위한 안내 문자는 발송하나, 결제시마다 확인문자는 보내고 있지 않다.

 

권태규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 “스미싱문자나 출처를 알 수 없는 스팸문자 수신으로 인한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국번 없이 118(불법스팸대응센터)에 신고해야 한다”며 “평소에도 스미싱 피해예방 행동수칙(방송통신위원회)을 지킨다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종무 시의원, “시민 주거안정 위한 수요자 맞춤형 정책 개발해야”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는 28일 오전,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1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주택시장 진단과 안정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김종무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2)은 종합토론의 좌장을 맡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서울 부동산 시장에 미친 영향과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끌었다. 김희걸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장의 개회사로 시작된 이번 토론회는 진미윤 연구위원(LH연구원), 허윤경 연구위원(건설산업연구원), 남원석 연구위원(서울연구원)의 주제발표 후, 임재만 교수(세종대), 지규현 교수(한양사이버대), 김덕례 선임연구위원(주택산업연구원), 김규정 자산승계연구소장(한국투자증권), 김정호 과장(서울시 주택정책과) 등 주택 정책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토론을 이어갔다. 좌장으로서 토론을 진행한 김종무 의원은 “현 정부의 주택 공급 및 수요관리 정책을 심도 있게 살펴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수요자 맞춤형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는 점에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토론회에서 제안된 의견들이 서울시 주택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면밀히 검토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