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9℃
  • 흐림강릉 15.6℃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6.8℃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23.6℃
  • 박무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5.6℃
  • 흐림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본 어게인, ‘공지철 모방범죄’ 실마리 풀리나?

  • 등록 2020.05.18 11:51:45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전생과 현생을 이은 사건의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한다.

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본 어게인’에서 미스터리에 싸인 천종범(장기용 분)과 그를 살인 사건 용의자로 의심하는 검사 김수혁(이수혁 분)의 대립각을 더욱 곤두세우게 할 사건이 발생한다.

여기에는 김수혁의 약혼녀 백상아(이서엘 분)와 형사 주인도(장원영 분)라는 접점이 없어 보이는 두 사람까지 이 일에 연루돼있어 시선을 끈다. 이날 네 남녀 모두 동일하게 어느 갤러리에 방문한 모습이 포착된 것.

먼저 어둠 속에 선 천종범은 ‘공지철 모방범죄’ 사건의 범인이 갖고 있었으리라 추정된 배냇 양말을 쥐고 있다. 마치 누군가에게 보여주듯 이를 흔드는 그의 표정에는 한 치의 흔들림 없는 여유로움이 묻어나 외려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반면 수사를 위해 갤러리를 찾아온 김수혁은 일이 쉬이 풀리지 않는 듯 미간을 잔뜩 찡그리고 있다. 핸드폰으로 무언가를 보고 받은 그가 증거를 찾으려 더욱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고 있는 상황.

그의 약혼녀인 백상아는 노란 레인코트와 새빨간 입술로 시선을 강탈, 김수혁도 없는 한밤중의 갤러리에 누구를 만나러 온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이곳을 수사 중이던 주인도가 마치 이상한 기류를 눈치 챈 듯 놀란 눈빛으로 뒤를 돌아보고 있어 그가 목격한 것이 무엇일지에도 추리 감각을 총동원하게 만들고 있다.

동일한 공간에 방문한 네 남녀의 타임라인과 ‘공지철 모방범죄’의 전말에 호기심이 증폭되는 가운데 이들을 감싼 싸늘한 공기는 시청자들의 심장을 조일 서스펜스를 예고하고 있다.

한편, 세 남녀를 옭아맨 전생과 현생의 연결고리가 밝혀질수록 지독한 삼각 멜로로 향하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굿캐스팅' 최강희-이상엽, 대낮의 휴게소 난투극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굿캐스팅’ 이상엽이 바짝 날을 세우며 최강희를 향한 ‘긴급 보호 모드’를 가동시킨 ‘순정 마초 투샷’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6회 방송에서는 과거 회상씬을 통해 극중 윤석호(이상엽)의 잊지 못할 첫사랑이 과외 선생 백찬미(최강희)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보는 이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굿캐스팅’ 이상엽이 위기 상황에 휩싸인 최강희를 목격하고 분노를 폭발시킨 ‘순정 마초’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백찬미와 윤석호가 어딘가로 이동하던 중 잠시 휴게소에 들른 장면. 백찬미는 급작스럽게 위협을 받은 후 누군가와 격렬한 다툼을 벌였고, 자타공인 에이스 요원다운 실력으로 상대를 순식간에 궁지로 몰아넣는 신공을 발휘했다. 그러던 중 백찬미가 자신 쪽으로 급히 달려오는 윤석호를 발견하자, 방금까지도 상대를 죽일 듯 쏘아보던 노기를 싹 지운 채 윤석호의 등 뒤에 숨어 잔뜩 겁먹은 눈빛을 드리운 여리여리한 모드를 발동하는 것.

서울병무청, 2020년 첫 번째 ‘해병대 슈퍼굳건이’ 탄생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병무청의 ‘슈퍼굳건이 만들기 프로젝트’를 통해 5월 18일 해병대로 입영하는 2020년 첫 번째 슈퍼굳건이 왕성호씨를 포항에서 환송했다. 왕성호씨는 2019년 병역판정검사에서 안과 사유로 4급 보충역 처분을 받았음에도 현역으로 국방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싶은 마음에 알아보던 중 ‘슈퍼굳건이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서울병무청을 통해 무료치료지원 협약을 맺은 베스트성모안과에서 라섹 수술을 받게 되었다. 그리고 2020년 2월초 병역처분변경원을 신청해당당히 현역판정을 받고 바로 해병대를 지원, 합격했다. 18일 포항의 해병대 신병교육대에서 만난 슈퍼굳건이 왕씨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해병대 입대를 꿈꿨는데 시력 때문에 지원하지 못할 뻔해 충격이 컷었다”며 “서울병무청과 베스트성모안과의 도움으로 무료 수술을 받아 시력도 회복하고 꿈에 그리던 해병대에 입영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병무청에서는 2016년부터 ‘슈퍼굳건이 만들기 프로젝트’라는 명칭으로 병역 자진이행 희망자 무료치료 지원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병역판정검사에서 시력 또는 체중 사유로 신체등급 4급 또는 5급 판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