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9℃
  • 흐림강릉 15.6℃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6.8℃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23.6℃
  • 박무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5.6℃
  • 흐림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굿캐스팅' 최강희-이상엽, 대낮의 휴게소 난투극

  • 등록 2020.05.18 15:46:42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굿캐스팅’ 이상엽이 바짝 날을 세우며 최강희를 향한 ‘긴급 보호 모드’를 가동시킨 ‘순정 마초 투샷’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6회 방송에서는 과거 회상씬을 통해 극중 윤석호(이상엽)의 잊지 못할 첫사랑이 과외 선생 백찬미(최강희)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보는 이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굿캐스팅’ 이상엽이 위기 상황에 휩싸인 최강희를 목격하고 분노를 폭발시킨 ‘순정 마초’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백찬미와 윤석호가 어딘가로 이동하던 중 잠시 휴게소에 들른 장면. 백찬미는 급작스럽게 위협을 받은 후 누군가와 격렬한 다툼을 벌였고, 자타공인 에이스 요원다운 실력으로 상대를 순식간에 궁지로 몰아넣는 신공을 발휘했다.

그러던 중 백찬미가 자신 쪽으로 급히 달려오는 윤석호를 발견하자, 방금까지도 상대를 죽일 듯 쏘아보던 노기를 싹 지운 채 윤석호의 등 뒤에 숨어 잔뜩 겁먹은 눈빛을 드리운 여리여리한 모드를 발동하는 것. 윤석호 또한 특유의 온화한 미소를 완전히 거둔, 성난 얼굴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과연 윤석호가 자신의 첫사랑과 꼭 닮은 비서 ‘백장미’와 단 둘이 휴게소에 나타난 이유는 무엇인지, 백장미의 진짜 정체를 알아채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최강희와 이상엽의 ‘순정 마초 투샷’ 장면은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상천리에 위치한 한 휴게소에서 촬영됐다. 촬영 순서상 최강희가 먼저 상대 배우와 격렬한 격투씬 촬영에 임하게 됐던 상황. 자신의 촬영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일찍부터 현장에 도착해 최강희의 촬영 모습을 지켜봤던 이상엽은 활기찬 응원을 건넸고, 감독의 컷 소리가 날 때마다 환호하며 박수를 치는 모습으로 현장에 에너지를 선사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묘한 텐션이 오고가는 둘만의 ‘휴게소 에피소드’를 탁월한 연기력으로 더욱 맛깔스럽게 소화해내 최영훈 감독의 흡족한 미소를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매회 최강희와 이상엽의 과거 회상 씬이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며 “긴장감 넘치는 첩보 액션 속에서 달달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로 나아가게 될 것인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7회는 18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굿캐스팅' 최강희-이상엽, 대낮의 휴게소 난투극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굿캐스팅’ 이상엽이 바짝 날을 세우며 최강희를 향한 ‘긴급 보호 모드’를 가동시킨 ‘순정 마초 투샷’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6회 방송에서는 과거 회상씬을 통해 극중 윤석호(이상엽)의 잊지 못할 첫사랑이 과외 선생 백찬미(최강희)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보는 이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굿캐스팅’ 이상엽이 위기 상황에 휩싸인 최강희를 목격하고 분노를 폭발시킨 ‘순정 마초’ 현장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백찬미와 윤석호가 어딘가로 이동하던 중 잠시 휴게소에 들른 장면. 백찬미는 급작스럽게 위협을 받은 후 누군가와 격렬한 다툼을 벌였고, 자타공인 에이스 요원다운 실력으로 상대를 순식간에 궁지로 몰아넣는 신공을 발휘했다. 그러던 중 백찬미가 자신 쪽으로 급히 달려오는 윤석호를 발견하자, 방금까지도 상대를 죽일 듯 쏘아보던 노기를 싹 지운 채 윤석호의 등 뒤에 숨어 잔뜩 겁먹은 눈빛을 드리운 여리여리한 모드를 발동하는 것.

서울병무청, 2020년 첫 번째 ‘해병대 슈퍼굳건이’ 탄생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병무청의 ‘슈퍼굳건이 만들기 프로젝트’를 통해 5월 18일 해병대로 입영하는 2020년 첫 번째 슈퍼굳건이 왕성호씨를 포항에서 환송했다. 왕성호씨는 2019년 병역판정검사에서 안과 사유로 4급 보충역 처분을 받았음에도 현역으로 국방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싶은 마음에 알아보던 중 ‘슈퍼굳건이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서울병무청을 통해 무료치료지원 협약을 맺은 베스트성모안과에서 라섹 수술을 받게 되었다. 그리고 2020년 2월초 병역처분변경원을 신청해당당히 현역판정을 받고 바로 해병대를 지원, 합격했다. 18일 포항의 해병대 신병교육대에서 만난 슈퍼굳건이 왕씨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해병대 입대를 꿈꿨는데 시력 때문에 지원하지 못할 뻔해 충격이 컷었다”며 “서울병무청과 베스트성모안과의 도움으로 무료 수술을 받아 시력도 회복하고 꿈에 그리던 해병대에 입영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병무청에서는 2016년부터 ‘슈퍼굳건이 만들기 프로젝트’라는 명칭으로 병역 자진이행 희망자 무료치료 지원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병역판정검사에서 시력 또는 체중 사유로 신체등급 4급 또는 5급 판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