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7℃
  • 흐림강릉 14.1℃
  • 구름많음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1.3℃
  • 흐림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17.1℃
  • 구름조금고창 19.0℃
  • 맑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5.6℃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병무청, '코로나19 수고직원 응원캠페인' 마감

  • 등록 2020.05.20 17:19:3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수고하는 직원을 격려하기 위한 ‘#덕분에 챌린지’ 응원캠페인을 오늘 50번째 주인공을 끝으로 마감했다”고 밝혔다.

 

서울병무청의 ‘#덕분에 챌린지’ 응원 캠페인은 ‘코로나19 선별센터’근무 등으로 피로가 쌓인 직원들이 잠깐이라도 웃으며 피로를 풀고, 동료 직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음료 쿠폰과 손 편지에 담아 전하는 릴레이 캠페인으로 지난 달 27일부터 시작됐다.

 

▲직원들이 출근하기 전 새벽부터 청사 곳곳을 방역하고, 선별센터에 열감지 카메라를 매일 설치해 주는 직원 ▲하루도 빠짐없이 아침 7시부터 병역판정검사를 받으러오는 병역의무자의 체온 측정과 문진을 하고, 이른 아침이나 중식 시간에도 휴식 대신 선별센터를 지키는 직원 ▲매일 선별센터 운영 종료 후 열감지 카메라 등 뒷정리를 해 주는 직원 등 50명이 ‘#덕분에 챌린지’의 주인공으로 선정되어 서로를 응원하며 격려했다.

 

이벤트를 마친 후 직원들은 “눈에 잘 띄지는 않더라도 궂은 일, 힘든 일을 솔선하는 직원들이 ‘#덕분에 챌린지’ 릴레이 주자로 선정됐다”며 “직원들의 섬세하고 예리한 관찰력에 새삼 놀라는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하였다.

 

김종호 청장은 “처음 겪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감염예방을 위해 수고하는 직원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전 직원 모두가 한 마음으로 역경을 슬기롭게 대처하는 서울지방병무청이 되겠다”고 밝혔다.

서울병무청, '코로나19 수고직원 응원캠페인' 마감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수고하는 직원을 격려하기 위한 ‘#덕분에 챌린지’ 응원캠페인을 오늘 50번째 주인공을 끝으로 마감했다”고 밝혔다. 서울병무청의 ‘#덕분에 챌린지’ 응원 캠페인은 ‘코로나19 선별센터’근무 등으로 피로가 쌓인 직원들이 잠깐이라도 웃으며 피로를 풀고, 동료 직원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음료 쿠폰과 손 편지에 담아 전하는 릴레이 캠페인으로 지난 달 27일부터 시작됐다. ▲직원들이 출근하기 전 새벽부터 청사 곳곳을 방역하고, 선별센터에 열감지 카메라를 매일 설치해 주는 직원 ▲하루도 빠짐없이 아침 7시부터 병역판정검사를 받으러오는 병역의무자의 체온 측정과 문진을 하고, 이른 아침이나 중식 시간에도 휴식 대신 선별센터를 지키는 직원 ▲매일 선별센터 운영 종료 후 열감지 카메라 등 뒷정리를 해 주는 직원 등 50명이 ‘#덕분에 챌린지’의 주인공으로 선정되어 서로를 응원하며 격려했다. 이벤트를 마친 후 직원들은 “눈에 잘 띄지는 않더라도 궂은 일, 힘든 일을 솔선하는 직원들이 ‘#덕분에 챌린지’ 릴레이 주자로 선정됐다”며 “직원들의 섬세하고 예리한 관찰력에 새삼 놀라는 계기가 되었다”고

권수정 시의원, ‘종로 주얼리 노동자’ 만나 목소리 들어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고용보험 사각지대인 ‘종로주얼리 노동자’의 실태를 파악하고, 포괄임금, 4대 보험 미가입, 코로나19 삼중고를 겪고 있는 이들의 목소리를 듣기위한 현장 간담회가 열렸다.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20일 오후 종로 주얼리 상가에서 노동자 20여명과 함께 기본이 무너진 현장을 해결하기 위한 공론의 장을 가졌다. 지난 2018년 고용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종로·중구 귀금속 사업체 기준 10곳 중 8곳 이상, 노동자 기준 10명 중 7명 이상이 고용보험 미가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각종 의무기준을 피하기 위해 소규모 사업장을 유지하려는 사용주들의 4대 보험 가입회피로 대부분의 주얼리 노동자들은 노동을 하고 있으면서도 존재하지 않은 노동자가 되었다. 특히 각종 화학약품과 기계사용이 빈번한 작업환경에서 산재보험 역시 미가입된 노동자들은 안전에 대한 기본적인 보호책 없이 그날그날 안전을 기하며 자신의 안전을 ‘운’에 맡기고 있을 뿐이었다. 주얼리 노동자 A씨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근로기준법에 적혀있는 ‘사람대우’를 받으며 일하는 것”이라며 “기본적인 요구인데 기본은 대기업에나 요구하는 것이라는 사업자의 말에 무너지게 된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