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2 (금)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4.2℃
  • 흐림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6.8℃
  • 흐림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20.4℃
  • 흐림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21.0℃
  • 흐림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7.9℃
  • 구름많음강진군 18.5℃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공릉동의 힐링 명소 경춘선 숲길

  • 등록 2020.05.21 09:38:17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1939년부터 71년간 서울과 춘천을 활발히 오가던 경춘선. 운행이 멈춘 뒤 버려져 있던 녹슨 철로는 새로운 숲길이 되어 공릉동의 힐링 명소로 자리 잡았다.

많은 변화 속에서도 철길 옆 동네의 추억을 고스란히 간직해온 서울 공릉동에서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일흔 세 번째 여정을 시작한다.

춘천 가는 청춘들을 실어 나르던 낭만의 철길은 사시사철 푸르른 낭만의 숲길이 되었다. 봄 향기 가득한 이곳에서 배우 김영철은 매일 꽃과 나무를 가꾸며 이름표를 달아주는 한 남자를 만난다. 3년 전 먼저 세상을 떠난 아내를 기억하며 숲길을 가꾼다는 로맨티스트 시인의 각별한 사연을 들어본다.

 

남들이 보기엔 낭만의 철길이지만, 사실 기찻길 옆 동네는 진동과 소음, 분진과 사고위험이 도사리는 고단한 삶의 터전이었다. 많은 것이 변했지만, 여전히 공릉동의 옛 모습을 기억하며 동네를 지키는 30년 토박이 청년. 공릉동을 새롭게 가꿔보자는 꿈을 키우며 열게 된 주택카페에서 어린 시절 추억을 소환한다.

골목 안쪽을 걷다가 발견한 평범한 바느질 공방. 삼삼오오 모인 엄마들이 이웃들과 나누고자 면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도시 한복판에서 느낀 시골 같은 인심에 동네를 떠날 수 없었다는 한 새댁은 어느덧 16년째 공릉동 주민이란다. 서로를 생각하는 푸근한 동네 이야기에, 배우 김영철은 따뜻함을 선물 받는다.

 

경춘선과 함께 새로 태어난 공릉동. 한 자리를 지켜온 이웃들이 정과 행복을 나누는 따뜻한 동네, 서울 공릉동 편은 5월 23일 토요일 저녁 7시 10분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제73화. 행복이 산다, 경춘선 숲길 – 서울 공릉동] 편에서 공개된다.

김기덕 시의원, “평화의공원 장미원 만발한 장미, 용기와 희망되길 바라”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전국의 장미원에서 장미꽃들이 만발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대표명소 월드컵공원 내 평화의공원에 위치한 장미원에서도 형형색색의 장미꽃들이 이번 주말이면 활짝 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울시의회 김기덕 의원(더불어민주당, 마포4)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월드컵공원 내 평화의공원에 2년에 걸쳐 총 5억 원을 투입해 4,000㎡의 규모로 장미원을 조성해 개화를 준비 중이라고 소개했다. 김기덕 시의원은 “그동안 3선 의원으로서 난지도의 설움을 세상에 알리고 2002년 월드컵과 함께 이 지역을 서북권 중심도시로 탄생시키는 마스터플랜을 제시하여 반영시키고, 서러운 땅 난지도 일대를 공원다운 공원이 필요함을 역설하면서 5개의 공원(평화의공원, 하늘공원, 노을공원, 난지천공원, 난지한강공원)으로 이루어진 월드컵공원을 조성하고자 앞장서왔다”며 “월드컵공원이 세계적인 명소가 되고 여러 시설들이 잘 되어있었지만 시민들에게 감동을 주는 볼거리가 미흡하다고 판단해 장미원 조성사업에 심혈을 기울여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월드컵공원을 관리하는 부서인 푸른도시국을 소관으로 하는 환경수자원위원회 소속 시의원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