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7.3℃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문화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제2막 새로운 전개 예고

  • 등록 2020.07.03 11:33:02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제2막을 알리며 새로운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최고 시청률 32.2%로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상승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6월 4주차 TV드라마 부분 화제성 순위 2위에 오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심쿵 로맨스와 웃음을 자아내는 유쾌한 에피소드, 인물들의 엇갈린 관계가 극에 달하는 가운데 새로운 인물들이 등장, 더욱 흥미로워질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이에 ‘한다다’를 보다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제2막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서로를 더 이상 미워하지 않기 위해 이혼을 택했던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은 각자의 방법으로 서로를 잊으려고 노력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송나희는 이정록(알렉스 분)과 연애를 시작했고, 윤규진은 두 사람을 응원한 것. 하지만 지난 회, 윤규진은 “너 아직 송선생님 사랑하잖아, 아니야?”라는 유보영(손성윤 분)의 물음에 뒤늦게 본인의 감정을 자각하며 새로운 국면을 알렸다. 이에 윤규진이 앞으로 어떤 행동을 보일지, 서로에게 의지하며 행복해하던 이들이 다시 마주하고 웃음을 찾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운명적인 첫 만남 이후 연애에 골인, 달콤한 연애를 펼치고 있는 송다희(이초희 분)와 윤재석(이상이 분)의 관계 변화 역시 눈여겨볼 포인트다. 이들은 ‘전 사돈 관계’인 만큼 비밀연애를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까지 가슴 졸이게 만들었던 터. 이런 가운데 이번 주 방송에서는 본격 캠퍼스 라이프를 즐기는 송다희의 모습이 그려지며 다양한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이다. ‘전 사돈 관계’라는 현실의 벽을 넘어선 이들이 주변의 시선 속에 비밀연애를 계속해 이어나갈 수 있을지, 어떤 유쾌한 에피소드를 선보일지 본방 사수 욕구가 더욱 증폭된다.

매회 심쿵을 불러일으키는 로맨스뿐만 아니라 상인들의 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용주시장 스토리 역시 ‘한다다’의 본방 사수를 부르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다양한 인간 군상과 일상의 삶을 함축시켜놓은 듯한 시장 스토리, 남매임을 예감케 하는 송영달(천호진 분)과 강초연(이정은 분)의 관계가 조금씩 윤곽을 잡아가고 있기 때문. 이 가운데 연홍(조미령 분)이 용주시장에 다시 등장하며 궁금증을 배가 시키고 있다. 특히 좋지 않은 꿈을 꿨다며 이야기하던 강초연과 갑작스럽게 들이닥친 연홍 때문에 아수라장이 된 시장의 모습은 이들 앞에 커다란 위기가 닥칠 것임을 암시, 다음 회를 향한 궁금증을 돋우고 있다.

이처럼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다채로운 이야기와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인물들의 감정선으로 시청자들의 올 여름을 꽉 채울 것을 예고하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서울시, 5월 30일까지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예방약 4만개 살포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는 야생 너구리 등을 통해 전파되는 광견병을 예방하기 위해 4월 19일부터 5월 30일까지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예방약’ 4만개를 북한산 등 야산과 양재천 등 너구리 서식지역에 살포한다. 이번에 살포하는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예방약’은 먹는 광견병 백신으로, 어묵이나 닭고기 반죽 안에 백신을 미리 넣어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미끼를 먹고 광견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미끼예방약 살포 지역은 너구리의 주요 서식지인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관악산, 용마산, 관악산, 우면산, 대모산과 너구리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인 양재천, 탄천, 안양천 등이다. 미끼예방약은 50~100m간격으로 스무개 정도씩 총 115km에 살포하는 방식으로 서울시 외곽에 광견병 예방띠를 형성해 야생동물로 인한 광견병 발생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람이 만지면 체취가 묻어 야생동물이 먹지 않을 수 있다. 시민들이 산행 중 나무 밑이나 수풀 속에 살포된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 예방약을 발견했을 경우, 만지지 말아달라”며 “미끼예방약 살포 후 30일이 경과하면 섭취되지 않은 미끼예방약은 수거할 예정”고 설명했다. 광견병은 야생 너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