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0 (목)

  • 흐림동두천 29.5℃
  • 구름조금강릉 26.9℃
  • 연무서울 30.9℃
  • 맑음대전 34.4℃
  • 맑음대구 35.4℃
  • 맑음울산 29.8℃
  • 맑음광주 33.6℃
  • 맑음부산 32.1℃
  • 맑음고창 32.8℃
  • 맑음제주 30.8℃
  • 구름많음강화 28.8℃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1℃
  • 구름많음강진군 33.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2.8℃
기상청 제공

종합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온라인 도전 ‘놀’든벨 개최 예정

- 초등학교 고학년 25명 대상으로 ‘놀 권리’를 주제로 온라인 퀴즈대회 개최
- 7일부터 13일까지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홈페이지에서 신청접수
- 방식으로 또래친구와 교류하며 놀 권리 인식 및 놀이정보 습득

  • 등록 2020.08.07 15:27:5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충로)은 코로나19로 인하여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아동을 대상으로 ‘놀 권리’를 주제로 퀴즈를 풀며, 온라인에서도 ‘놀이’를 지속하기 위한 도전 ‘놀’든벨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전 ‘놀’든벨 대회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서 머무르는 생활에 지친 아이들을 온라인으로 또래친구와 연결하고, ‘놀 권리’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자 실시하게 되었다.

 

이번 대회는 8월 7일부터 13일까지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고학년(4학년~6학년)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8월 19일, 21일 총 2회차에 걸쳐 온라인 화상회의 ZOOM을 통하여 진행하게 되며, 화상통화가 가능한 전자기기가 없다면 복지관에서 대여도 가능하다.

또한, 원활한 온라인 참여를 위하여 참가자에게 퀴즈키트를 발송하며, ‘놀’든벨 참여가이드, 유엔아동권리협약 리플렛, 우리동네 놀이정보, 미니화이트보드판, 펜, OX판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퀴즈내용은 넌센스 퀴즈부터 우리동네 놀이정보, 아동권리퀴즈까지 참여자가 쉽고,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참여자에게는 다양한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며, 대회 우승자에게는 우승상품으로 카카오 미니C를 시상할 예정이다.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은 지난 4월에도 코로나19로 돌봄의 어려움을 겪는 500가정을 대상으로 보호자가 집에서 아동과 쉽게 놀 수 있도록 ‘영차(영등FOR차일드) PLAYKIT’를 제작해 지원한 바 있다. 이처럼 본 복지관은 아동·청소년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대회는 온택트 방식으로 또래친구들과 함께 교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충로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장은 “사회적 재난 상황에서도 아이들의 놀이는 늘 지속(ON)되어야 하며, 언택트(untact) 시대를 넘어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아이들의 놀 권리가 증진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병도 시의원, 서울형 노동안전보건 우수기업 인증제도 신설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노동존중특별시로 불리는 서울시에서 산업재해 예방과 노동안전보건의 강화를 위한 제도적 근거가 마련됐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이병도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2)은 지난 12일 ‘서울특별시 산업재해 예방 및 노동안전보건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조례안은 산업재해 예방 및 노동안전보건에 노력을 기울인 기업을 지정하고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사업장의 안전한 노동환경 조성문화를 확산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병도 시의원은 “이번 개정조례안을 통해 우수기업 인증제도를 신설함으로써 더욱 안전한 노동환경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우수기업 인증 제도는 마련이 됐지만 아직 적용대상이 한정적이며, 노동환경에서의 산업재해 예방과 노동안전보건은 실제로 민간 사업장에 필요한 부분”이라며 “인증제도를 시작으로 민간영세사업장의 노동안전보건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병도 시의원은 “이 조례의 적용대상이 현재는 서울시와 소속 행정기관, 시의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과 그 자회사에 그쳐서 아쉬운 부분”이라며 “앞으로 민간부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생각으로 해당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