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5.4℃
  • 흐림강릉 19.1℃
  • 흐림서울 16.6℃
  • 흐림대전 16.1℃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17.4℃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7.7℃
  • 제주 21.4℃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5℃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시, 청각장애학생 소통 지원… 입모양 보이는 '투명 마스크' 제작‧기부

  • 등록 2020.08.20 14:07:59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 이하 재단)이 청각장애 학생들의 일상 소통을 지원하고 학생들이 학습권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입 모양이 보이는 ‘투명 마스크’ 1,500장을 제작, 일선 교육현장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투명 마스크는 재단이 50+포털을 통해 공개 모집한 ‘50+자원봉사단’ 100명의 자발적인 참여로 제작됐다”며 “자원봉사단이 각자 집으로 발송 받은 투명 마스크 키트를 제작한 뒤 재단에 보내는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했고, 현재 1,500개가 취합됐다”고 설명했다.

 

또 “재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발생되고 있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50+세대의 역할을 확대하고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사회적 노력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이번 기부 캠페인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재단은 제작이 완료된 1,500개의 투명 마스크를 20일부터 서울국립농학교(150개)와 청각장애 대학생을 지원하는 전국 44개 대학(1,350개)에 순차적으로 기부한다. 마스크 기부처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협력해 선정했다.

 

현재 비영리단체에서 제작한 ‘투명 마스크’가 주로 초‧중‧고 학생들에게 지원되고 있다. 청각장애 학생 중 또 다른 사각지대가 되고 있는 대학생을 위해 전국 44개 청각장애학생 지원 대학교를 기부처로 선정하게 됐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각 기관별 수요에 따라 1,350개는 전국 44개 대학 교강사, 교직원, 청각장애학생 교육지원인력이 사용한다. 150개는 서울국립농학교 유‧초‧중‧고 청각장애 재학생이 착용한다.

 

김영대 대표이사는 “향후에도 50+세대의 경험과 의지, 전문성을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사각지대와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다양한 비대면·온라인 50+자원봉사단 활동 모델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소영 시의원,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라는 공감 끌어내는 플랫폼 되어야”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김소영 의원(민생당, 비례대표)은 서울디자인재단 살림터 3층에 조성 중인 유니버설디자인 플랫폼 구축사업 현장을 방문하고 이곳이 유니버설디자인의 핵심가치인 다양성과 포용성을 담은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김소영 시의원은 “유니버설디자인이 처음 등장할 당시엔 장애인과 노인 등 소수자의 거주환경 개선을 위한 물리적 장애 제거에 국한된 개념이었지만 지금은 무장애 공간, 주거, 환경, 도시 등으로 확장된 모두를 위한 디자인을 표방하는 만큼 이곳이 모두를 위한 열린 디자인을 실험하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시민참여 체험형 전시관을 조성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의 일상에서 누구에게나 편한 디자인 체험을 통해 궁극적으로 유니버설디자인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유니버설디자인이 노인, 임산부, 어린이, 장애인 등 특정 계층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을 위한′ 디자인일 수 있다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소영 시의원은 마지막으로, “유니버설디자인 플랫폼이 배려하는 디자인을 확산하는 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초기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