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2.0℃
  • 흐림대구 13.7℃
  • 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3.2℃
  • 부산 14.7℃
  • 흐림고창 12.1℃
  • 제주 16.4℃
  • 구름조금강화 13.0℃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1.0℃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그린뉴딜 토론회 개최

  • 등록 2020.09.25 16:27:5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는 25일 오후 구청 별관 5층 강당에서 ‘내가 만들어 가는 2050 탄소제로도시’라는 주제로 ‘그린뉴딜 토론회’를 개최했다.

 

서울시는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전략에 대해 자치구, 시민, 전문가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세부계획에 반영하고 정책 실행력을 제고하기 위해 21일부터 29일까지 25개 자치구별 시민원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시에서 파견한 전문가, 구 관계자, 환경거버넌스위원, 구민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린뉴딜 및 서울시 정책에 대해 설명, 서울시 그린뉴딜 정책 우선순위 논의, 자치구 실천과제 발굴, 생활 속 그린뉴딜 및 온실가스 저감방안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온실가스 발생을 혁신적으로 줄이고,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온실가스는 상쇄해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인 탄소중립 도시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공부문 그린뉴딜사업을 우선추진 후 민간으로 확대한다는 전략 아래 △노후 자치구 경로당·어린이집·보건소 등 그린리모델링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 △공공부문 전기 수소차 의무도입 선도적 시행 △시민과 함께 3천만그루 나무심기 △그린뉴딜인력 양성 및 시민교육 확대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시는 향후 자치구별 토론회 결과를 바탕으로 추후 2차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국지역신문협회-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전국 시·도·군·구에서 발행되고 있는 330여개 지역신문사들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사단법인 전국지역신문협회(중앙회장 김용숙, 이하 전지협)와 전국 135개 전문대학교들의 모임인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사무총장 이보형, 이하 전문대교협)는 전문대학 인력양성, 산학협력, 취·창업, 사회공헌활동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브랜드 강화를 위한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에 앞서 지난 8월 27일과 9월 3일 두 차례 만남을 갖고 세부사항을 조율했다. 21일 오후 서울 서소문로에 소재한 전문대교협 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전지협 김용숙 중앙회장을 비롯한 김춘식·이형연 부회장, 조충길 서울협의회장, 정연호 대전충남협의회장과 전문대교협 이보형 사무총장, 한광식 산학교육혁신연구원장(김포대 교수), 김상돈 대외협력단 부단장(경민대 교수), 김성림(서일대 교수)·이동원(대구신학대 교수)·최보람(용인송담대 교수) 연구위원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기관은 앞으로 양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상호이익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온·오

영등포구의회 장순원 부의장, “주민 의견 반영한 여의도 LH부지 개발계획 세워야”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의회 장순원 부의장(국민의힘, 여의도동·신길1동)은 제22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통해 “국토부가 지역주민들과 협의 없이 여의도 성모병원 LH부지에 공공주택 300호를 공급하겠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부당한 처사”이며 “구와 주민들의 의견을 물어 장기적인 발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의도 성모병원 옆 LH부지는 1978년 도시계획시설에 학교 용지로 지정된 후 수십 년간 방치상태로 있다가 2020년 7월 1일자로 도시계획시설(학교) 결정실효 및 지형도면 고시된 바 있다. 장순원 부의장은 “지난 8월 국토부에서 아파트 가격 안정화 대책을 위해 공공기관 유휴부지에 공공주택을 건립하겠다고 하며 여의도 성모병원 옆 LH부지에 300가구 정도의 공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이 과정에서 영등포구와 단 한 번의 협의나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됐다는 소식에 여의도 주민들의 당혹감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의도 주민 1만여 명이 의견을 소통하는 카카오톡과 단체대화방 등 SNS채널에선 사전 협의조차 없이 이런 결정을 내린 정부에 대한 비난이 그치지 않고 있다”며 “또한 구에서도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