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3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5.7℃
  • 박무서울 17.0℃
  • 흐림대전 16.2℃
  • 대구 15.7℃
  • 울산 15.8℃
  • 구름많음광주 19.0℃
  • 부산 17.7℃
  • 맑음고창 19.3℃
  • 맑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6.5℃
  • 맑음보은 16.2℃
  • 흐림금산 15.2℃
  • 구름많음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한글날 맞아 ‘훈민정음 해례본 이야기’ 전시

  • 등록 2020.10.05 15:29:3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는 세종국어문화원과 함께 간송미술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올해 한글날을 맞이해 한글의 창제원리와 사용법을 담은 ‘훈민정음 해례본 이야기’를 서울도서관 외벽에 지난 9월 28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전시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훈민정음 해례본 이야기’는 훈민정음 해례본 원본을 최초로 직접 보고 해설한 바 있는 김슬옹 세종국어문화원 원장이 구성한 것”이라며 “이무성 화백의 그림과 박용훈·양효정·강수현 한글 디자이너들의 멋진 입체정보그림(인포그래픽)을 함께 볼 수 있어 훈민정음 해례본의 가치와 한글의 역사를 흥미롭게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훈민정음 해례본은 세종대왕이 한글(훈민정음)을 왜 창제했고,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자세히 풀어쓴 책으로 하나의 문자가 어떤 원리에 의해 만들어졌고 어떻게 사용하면 되는지, 또, 발음은 어떻게 하는지 상세하게 설명돼 있다. 해례본은 1962년 국보 제70호로 지정된 데 이어 1997년 유네스코 세례기록유산으로 지정되어 훈민정음 해례본의 가치와 한글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게 됐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자랑스러운 우리의 유산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훈민정음 해례본 이야기를 전시하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시민과의 소통의 관점에서 한글의 가치와 그 의미를 잘 되새길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민석 의원, 영등포주민과 만나는 신개념 지역사무소 ‘소통라운지’ 개소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김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 지역위원장)이 지역구인 영등포구 신길동에 기존 지역사무소의 틀을 깬 새로운 개념의 주민 소통 공간 ‘소통라운지’를 공개했다. ‘국회의원 김민석의 소통라운지’는 주민과의 대화, 정책 제안, 강연, 간담회 등이 이뤄지는 공간으로 주민들이 언제든 편하게 찾아와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대로변 1층 상가에 편안한 카페 분위기로 마련됐다. ‘소통라운지’는 기존 대림지역사무소(영등포구 대림로 186, 6층)에 이어, 신길동에 새로 마련한 두 번째 지역사무소(영등포구 신풍로77 레미안에스티움 상가 1층)로 지난 5월 8일부터 약 3주간 시범운영을 거쳐 5월 31일 정식 개소한다. 개소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김민석 의원이 직접 ‘소통라운지’를 소개하는 ‘랜선 집들이’로 진행되고, 이날 오전 10시 유튜브 김민석TV를 통해 실시간 중계된다. 김민석 의원은 “기존의 전형적인 국회의원 지역사무소의 모습을 벗어나 시대의 흐름에 맞춰 주민들과 더 가까이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공간”이라며 ‘소통라운지’를 열게 된 배경을 밝혔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의정활동 틈틈이 ‘소통라운지’를 지킨 김민석 의원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