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8.4℃
  • 맑음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12.2℃
  • 흐림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1.3℃
  • 구름조금울산 13.1℃
  • 흐림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5.6℃
  • 흐림고창 9.9℃
  • 구름많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0.2℃
  • 흐림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11.0℃
  • 구름조금경주시 8.7℃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영등포로 LED 간판개선사업 실시

  • 등록 2020.10.15 10:40:00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영등포로 상업지역 일대가 불법간판 정비사업을 통해 말끔하고 정돈된 거리로 재탄생한다.

 

영등포구가 영등포전통시장을 지나는 주요 길목인 영등포로의 LED 간판개선사업을 본격 시작하며, 난립한 무허가, 불법 광고물 정비와 간판 디자인 개선으로 탁트인 거리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이번 개선사업이 시행되는 구간은 영등포시장 사거리에서 로터리 양방향1.2km에 달하는 구간으로 58개 건물, 280개 업소의 노후‧무허가 간판을 정비하고 150개 업소에 대하여 에너지 절약형 LED 벽면이용 간판의 설치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구는 원활한 정비의 진행과 사업 추진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당 구간 내 6개 거점 구역에 간판개선사업의 본격 시행을 알리는 대형 현수막을 게시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간판개선주민위원회도 구성하는 등 개선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간판개선주민위원회는 광고물 정비에 대한 주민들의 자율적 참여를 유도하고, 간판교체에 따른 비용부담 협의, 사후 유지관리 등 보조사업자의 역할 수행을 위해 지난 6월 사업구간의 점포주, 상가번영회 회원 등 10명의 인원으로 구성되었다. 주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간판디자인, 제작 업체의 선정과 계약체결을 완료했고, 9월부터 불법간판 정비 안내문 발송, 간판 제작, 철거 등 본격 사업시행에 착수했다.

 

주요 정비대상은 무허가‧돌출간판‧지주간판 등 288개 간판이 해당되며, 금년 11월 말까지 철거를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구간 내 대형 가로수로 인한 간판 가림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11월 초부터 가로수 밑단 가지치기 작업을 병행 실시한다.

 

올해 11월 말까지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며, 에너지절약형 LED조명, 타이머 스위치 설치 지원과 1업소 1간판 부착 캠페인에도 힘써, 쾌적한 도시미관 조성과 보행안전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는 지난 2009년 여의나루길을 시작으로 지난 해까지 11개 노선, 2,081개 점포에 대해 노후‧불법간판을 철거하고, 거리 특색과 점포 이미지에 어울리는 간판으로 교체하였다. 또한 지난 해 영등포역 교차로부터 영등포시장 사거리 구간의 보행환경친화도시로의 첫 발을 내디디며, 150개 업소에 대한 LED 벽면이용간판의 교체를 지원한 바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영중로 노점 정비에 이어 도시미관과 안전을 저해하는 불법 간판을 깨끗이 정비하겠다”며 “탁트인 영등포에 걸맞은 쾌적한 보행환경과 영등포로 지역상권의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입법·법률고문 위촉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는 지난 9월 1일자로 위촉된 7명의 입법·법률고문에 대한 위촉식을 19일 오후, 시의회 본관 2층 의장접견실에서 개최했다. 이번에 위촉되는 고문은 고민석(법무법인 동인)·김민정(관세법률사무소)·남민준(법무법인 성율)·박은태(법무법인 이래)·박재영(법무법인 금성)·정성훈(법무법인 태림)·정수근(법무법인 클라스) 변호사 등 총 7명이다. 서울시의회 입법·법률고문은 주로 다양한 입법 및 법률적 사안에 대해 전문적인 자문을 하게 되며, 또한 의회를 상대로 한 소송의 법률대리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임기는 올해 9월 1일부터 2022년 8월 31일까지 2년이다. 2003년부터 운영되어온 서울시의회 입법․법률고문은 그간 102명의 고문이 거쳐 갔으며 현재 총 945건의 입법․법률자문을 통해 서울시의원의 의정활동에 기여했다. 또한 2017년 제기된 ‘서울특별시 도시개발 체비지 관리조례’의 재의결 무효확인 소송 승소로 해당 조례의 유효성을 확인받아 시민의 권리를 증진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날 위촉식과 더불어 약식으로 치러진 간담회에서는 지방의회의 변화된 위상과 역할에 대한 이야기가 주로 논의됐으며,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