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0.1℃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8.1℃
  • 구름조금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정치

영등포구의회 사회건설위, '모두휴 청소년 야영장' 현장방문

  • 등록 2020.10.22 13:35:17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영등포구의회 사회건설위원회(위원장 김화영)가 지난 20일 지역 현안과 관련된 주요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했다.

 

이날 현장방문에 참석한 사회건설위원회 김화영 위원장, 이미자 부위원장을 비롯해 김길자․김재진․박정자․윤준용․이규선 의원은 충남 청양군 소재 영등포구 모두휴(休) 청소년야영장을 방문해 시설 운영현황을 꼼꼼하게 점검했다.

 

충남 청양군 대치면 청산로 690-13에 위치한 모두휴(休) 청소년야영장은 영등포구민과 청소년의 건전한 여가활동과 가족단위의 자연형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영등포구가 자매도시인 청양군의 폐교였던 대치초등학교(부지면적 12,936㎡)를 활용해, 지난 해 5월 17일에 개장했다. 학교건물을 숙박시설(객실 및 다목적실 등)로 리모델링하고, 글램핑 및 카라반, 공동취사장 및 화장실 등을 설치했으며, 잔디광장, 소나무 등 수목 식재, 숲 놀이터 및 산책로를 조성한, 수용정원 128명(객실: 68명, 야영장: 60명)의 숙박시설이다.

 

의원들은 청소년야영장을 방문해 코로나19로 인한 현재의 운영 사항과 지금까지의 운영실적 등을 보고 받고 그에 대한 질의․응답을 진행한 후, 시설 곳곳을 둘러보며 상태를 확인하고 점검하며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의원들은 시설 보완을 통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많이 개선됐지만, 관련 프로그램이 부족해 시설을 이용해야 하는 장점이 크지 않으므로, 주변 지역과 연계하여 고추따기· 벼베기 체험, 산양·목장 체험 등의 농촌 관련 체험 프로그램과, 칠갑산 및 칠갑산 천문대, 저수지 등 주변 관광자원을 활용한 특화 프로그램을 개발 및 홍보하고, 매점 등의 편의시설이 부족하므로, 편의 시설의 추가 확충을 통해 이용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야영장으로 만들 것을 당부했다.

 

또한, 주말 이용률은 높지만 평일 이용률이 저조하므로, 학교와 연계하는 등의 평일 날의 시설 이용률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과 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청양군과의 협조를 통해 주변의 환경 개선을 요청했다.

 

김화영 사회건설위원장은 이날의 현장방문에 대해 “야영장 시설에 대해 보완할 사항이 많이 거론됐는데, 현장에 직접 와서 보니 이전 보다 많이 개선됐다. 하지만, 좀 더 안전하고 좋은 시설이 되기 위해서 야영장 관련 프로그램 개발과 편의시설 확충을 해야 한다”고 현장방문을 마무리했다.

 

 

한통여협, 사랑의 헌혈캠페인 전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사단법인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총재 안준희)가 코로나 위기 극복의 일환으로 지난해 2월 시작한 ‘사랑의 헌혈운동’을 중앙 및 전국 지역협의회 임원과 회원들이 헌 2년째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중앙회 안준희 총재를 비롯해 조도영 행정실장, 이금순·김은영 이사, 원규희 이천시지회장 등이 헌혈의집(강남2센터)를 방문해 단체헌혈을 한데 이어 전국 임원 및 회원들이 헌혈릴레이를 벌이고 있다. 한통여협은 중앙협의회와 산하 지역협의회 임원과 회원에게 홈페이지 공지와 SNS(카톡, 문자메시지)를 통해 적극적으로 헌혈동참을 호소해 그동안 많은 참여를 이끌어냈다. 또 코로나 감염 및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인생활수칙을 철저히 이행할 것도 당부했다. 한통여협이 이렇게 헌혈운동에 앞장선 것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 여파, 특히 최근 새롭게 확산되고 있는 델타변이종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헌혈자가 급감해 의료계에 비상이 걸린 상황을 극복하는데 일조하기 위한 것이다. 오랜 기간 헌혈을 실천해왔고 지난해만도 8회나 참여한 안준희 총재는“헌혈은 건강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매우 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