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9.2℃
  • 서울 4.9℃
  • 대전 5.9℃
  • 흐림대구 6.0℃
  • 흐림울산 7.6℃
  • 광주 7.8℃
  • 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9.3℃
  • 제주 13.1℃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문화

영등포시장역 ‘다음 역은 사이 숲’ 전시

  • 등록 2021.01.05 09:48:20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반복되는 일상의 공간인 지하철 역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전환된다. 도심 지하철역에서 가장 낯선 자연, 생태, 숲을 주제로 작가들의 고유 예술세계를 개인전 형식으로 표현한다. 위영일 작가의 개인전을 시작으로 박미라·홍지·송주형 작가 등 총 9명의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장기 기획 전시이다.

 

영등포문화재단 관계자는 “‘다음 역은 사이 숲’은 지난 해 9월 14일부터 오는 3월까지 진행되는 장기 기획 전시 프로젝트로, 본 전시는 ‘문화예술철도’ 1호 사업 역사인 5호선 영등포시장역에서 진행한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문화예술이 멀리 있는 것이 아닌 일상 속에서 마주할 수 있으며 문화예술에 대한 높은 진입장벽을 허물어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음 역은 사이 숲’의 네 번째 개인전에 참여한 송주형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코로나 시대의 예술, 일상 속에서 예술을 향유하는 방법으로 ‘Meditation Room’을 선보인다. ‘Meditation Room’은 자연의 이미지를 여러 겹으로 중첩해 만든 박스 안에 직접 사람이 들어갈 수 있는 형태로, 명상을 통해 생각을 잠재우고 순간의 몰입을 돕는다. 작가는 지하철 역사 내에 마련된 예술공간을 통해서 코로나 여파로 인해 지친 심신의 위안과 휴식이 되기를 관객에게 제안한다.

 

한편, ‘다음 역은 사이 숲’ 전시는 진행되는 모든 공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핵심조치를 적용해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해 운영되며 마스크 착용 및 체온 확인, QR 체크인 또는 출입명부 작성을 통해야만 입장이 허용된다.

 

전병주 시의원, “사립유치원 원격수업 장기화 폐업까지 이어져”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전병주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1)은 지난 20일 의원회관 교육위원회 간담회장에서 교육위원장과 부위원장 및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사립유치원 재난운영비 지원에 관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6일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것으로써, 최근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이 장기화되면서 유치원을 퇴원하거나 입학을 보류하는 학부모들이 늘어나고 있어 사립유치원의 운영이 악화되고 있는 실정으로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이하 한사협) 고충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공립유치원 대비 정부지원이 적은 사립유치원은 정부지원금 외에 수업료와 교재 재료비 등의 교육비를 학부모로부터 별도로 받아야 운영이 가능하지만 퇴원이 증가하면서 사립유치원들의 운영난이 더욱 심각해진 것이다. 박영란 한사협 대표는 “사립유치원 운영경비의 70%가 인건비인데 국가재난에 따른 개학연기 시에도 전 교직원 정상 출근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원격수업 시행으로 퇴원유아가 증가해도 긴급 돌봄 및 방과후과정 등 유치원 교육특수성에 따라 운영이 지속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실제 만 5세 미만의 학부모들은 원격수업이 장기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