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13.8℃
  • 황사서울 8.7℃
  • 흐림대전 10.0℃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2.5℃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0.5℃
  • 흐림제주 15.1℃
  • 구름많음강화 7.3℃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한 자릿수 기록

  • 등록 2021.04.05 09:06:2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의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행정구역 지정 이후 처음으로 한 자릿수를 기록하며, 그간 시행해 온 교통안전정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22명으로 유지되던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2019년에는 반으로 줄어든 11명을 기록했고, 2020년 지난해에는 총 8명이 집계되며 큰 감소폭을 보였다.

 

또한, 교통사고 발생 건수와 부상자 수 또한 전년대비 각각 217건, 325명이 감소하며 영등포구의 교통환경 개선 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교통사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교통사망사고 원인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항목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라디오 조작 등 전방주의 태만, 운전미숙, 난폭운전 등 법규에 적용하기 어려운 유형의 사고인 안전운전 불이행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구는 안전운전, 운행 중 전방주시 철저에 관한 대구민 홍보와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어린이 및 청소년(14세 이하)의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그간 어린이보호구역 내 일방통행 시행, 컬러보행로, 바닥신호등 설치, 무인단속카메라 확충 등 다양한 교통안전 시설물을 사고 위험지역에 집중‧확대 설치한 결과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올해에는 교통 사망사고 한 자릿수 수치를 그대로 유지한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위해 4개 분야 19개 추진사업에 총 56억6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람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을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세부 추진사항으로, 도로교통 분야의 교통종합기본계획의 수립을 포함한 5개 추진 사업과 교통약자 분야의 안심통학로 개선 등 7개 사업, 자전거교통 분야의 자전거도로 인프라 조성사업 등 3개 사업, 교통문화 선진화 분야의 무인카메라 설치 등 4개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그 중에서도 교통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AI 기반 센서가 장착된 신기술이 적용된 교통시설물의 시범 설치 사업과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바닥신호등+음성안내+법규단속카메라 3가지 시설을 통합 설치하는 ‘영등포형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사업’을 15개교로 확대 추진하고, 문래초 앞 구간 보도를 확장하는 도로 다이어트 사업을 역점 추진한다.

 

채현일 구청장은 “객관적인 데이터 결과가 보여주듯, 우리구의 교통 정책과 과감한 재정적 투자로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획기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올해도 주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교통사고의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보다 다양하고 효과적인 교통안전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