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18.3℃
  • 맑음광주 19.0℃
  • 구름조금부산 20.9℃
  • 맑음고창 18.3℃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17.3℃
  • 맑음금산 17.5℃
  • 맑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20.1℃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사회

한국노르웨이협회, 적십자 ‘씀씀이가 바른기업’ 캠페인 참여

  • 등록 2021.09.28 10:32:00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사단법인한국노르웨이협회(회장 이윤종)가 ‘씀씀이가 바른기업’ 캠페인에 참여하며 중소기업의 사회 환원을 통한 지역사회 복지 증진 활동에 앞장선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회장 김흥권)는 사단법인한국노르웨이협회를 ‘씀씀이가 바른기업’으로 인증하고 바른기업 명패를 전달했다.

 

이윤종 회장은 “사업을 하면서 발생하는 잉여금을 사회에 환원하는 방법에 대해 늘 고민하고 있었다. 이전에 개인적으로 적십자회비에 참여했었던 적이 있어 대한적십자사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알고 있었는데, 우편물을 통해 적십자 ‘씀씀이가 바른기업’ 캠페인을 접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의료진을 위한 후원에도 참여하는 등 나눔에 대해 평소에도 관심을 두고 있었다. 나눔을 실천하기에 좋은 기회라 생각해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고 적십자 ‘씀씀이가 바른기업’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아울러 “나눔을 실천하고 싶으나 정작 어떻게, 어디에 해야 하는지 결정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적십자 ‘씀씀이가 바른기업’과 같이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캠페인이 더욱 많이 알려지면 좋을 것 같다”며, “특히, 어려운 상황에 놓인 지역사회 아동‧청소년을 위해 저희의 후원금이 사용되면 좋겠다. 코로나19로 인해 적극적으로 협회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데, 상황이 완화되면 봉사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도 참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1964년 순수 친선단체로 시작해 2019년 사단법인 허가를 받아 설립된 사단법인한국노르웨이협회(www.konora.org)는 대한민국과 노르웨이 양국의 민간, 산업 및 문화교류 등의 중추적인 역할뿐만 아니라 이와 관련된 다양한 자선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또한, 노르웨이로 간 한국인 입양아 가족이 함께 고국을 방문 시 저녁식사 초대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을 진행해오고 있다.

 

대한적십자사가 추진하는 씀씀이가 바른기업 후원금은 지역의 위기가정 취약계층을 위한 통합 복지 지원에 소중히 사용된다.

 

대한적십자사는 나눔에 뜻을 가진 우수 중소기업, 강소기업 뿐만 아니라 병원, 한의원 등과 함께 씀씀이가 바른기업 캠페인을 진행해 사회공헌을 통한 복지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씀씀이가 바른기업 캠페인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https://blog.naver.com/rc_seoul/221335631483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文대통령, 2022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실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국회 제391회 정기회 본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2022년도 예산을 604조4000억원 규모로 확장 편성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문 대통령 2022년도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박병석 국회의장과 국회의원 여러분, 임기 6개월을 남기고 마지막 시정연설을 하게 되어 감회가 깊습니다. 임기 내내 국가적으로 위기의 연속이었습니다. 정부 출범 초기부터 일촉즉발의 전쟁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했습니다.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보호무역주의,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급변하는 국제 무역질서에 대응해야 했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세계적인 코로나 대유행에 맞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 경제와 민생을 지키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마지막까지 위기극복에 전념하여 완전한 일상회복과 경제회복을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으로 우리는, 인류문명이 근본적으로 바뀌는 대전환의 시대를 마주했습니다. 코로나 위기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기후위기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며 탄소중립이 전 지구적 과제가 되었습니다. 우리에게도 국가의 명운이 걸린 중대한 도전입니다. 정부는 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