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2.9℃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문화

가수 나휘, 트로트계의 떠오르는 스타

  • 등록 2021.11.15 16:37:2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코로나19’을 시작으로 2년간 시작된 트로트 열풍은 2021년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방송국마다 여전히 트로트를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경쟁 중으로 그 안에서는 다수의 트로트 스타들이 탄생하고 있다.

 

이런 트로트 전성시대 속에서 재야의 고수들과 쟁쟁한 실력자들이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꽃을 피우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차세대 트로트 스타가 있으니, 바로 가수 나휘를 꼽을 수 있다.

 

방송을 통해 독특한 트로트 가수의 모습을 어필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고 있는 가수 나휘는 2021 오디션참가 가수로서가 아닌 진정한 라이브 세계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가수들의 선생님으로 통한 가수 나휘는 기존 가수와 차별화 된 데뷔곡 ‘모르는데 어떻게 가요’를 통해 매력적인 보이스로 화제를 모았으며, 아직까지도 네티즌들에게 좋은 곡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런가 하면 갑작스럽게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좀처럼 활동 기회를 잡지 못했던 나휘였지만, 몇 번의 방송으로도 단번에 기존의 가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당당하게 라이브의 진가를 선보이며 가수의 재능을 확인시켰다.

 

매일매일 신인이 쏟아져나오는 트로트 시장이지만  진정한 라이브 보컬 실력을 갖추고 있는 아티스트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나휘는 ‘2021년 트로트 가수의 기대주’라고 불리는 유망주로서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보이스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나휘는 안동·울산·부산MBC를 비롯해 ‘노래하는 가요청백전’, ‘윤경화의 쇼 가요중심’ 등 각종 라디오와 TV에 출연해 자신의 노래를 열창하며 무대를 완벽히 소화해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윤석열, 영등포 소재 한국사회복지사협회 방문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8일 오전 영등포구 문래동에 위치한 한국사회복지사협회를 방문해 청년 사회복지사들과 만남을 가진 뒤, 23개 사회복지 직능단체 및 학회가 모인 복지국가실천연대와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후보는 이날 사회복지전달체계 한 부분에서 역할을 한 사회복지사, 실버문화복지센터 사회복지사, 일자리 수도권 편중으로 고향을 떠나 수도권에서 생활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등 청년 사회복지사들을 만나 이들이 바라는 사회복지정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석열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130만 사회복지사의 역할이 복지국가를 달성해나가는데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모두 알고 있다”며 “복지정책은 현금을 나눠주는 퍼주기식 복지가 아니라 어려운 분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두툼하게 지원하는 복지여야 하고, 또, 사회서비스로서 일자리도 창출하고, 성장과 복지가 투트랙으로 동반해서 지속가능하게 만들어야 할 뿐 아니라, 사회복지사의 역할에 상응한 마땅한 처우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정책간담회에서 윤 후보는 ‘사회복지정책 4대 의제, 8대 핵심공약, 15대 주요과제, 4대 사회복지 영역별 주요 정책과제’를 제안을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