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2.2℃
  • 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4.2℃
  • 맑음울산 4.5℃
  • 광주 3.5℃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0.7℃
  • 흐림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4.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문화

'태종 이방원' 제2막 예고, 급격히 기운 고려의 정세

  • 등록 2022.01.07 14:03:2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김영철이 '태종 이방원'의 제2막을 열게 된다. 8일 밤 9시 40분에 방송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9회에서는 운명의 흐름 속에서 거부할 수 없는 결단을 내려야 하는 이성계(김영철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방원(주상욱 분)은 정몽주(최종환 분)에게 위해를 가하지 말라는 아버지 이성계의 뜻을 어기고 가문의 앞길을 막고 목숨까지 위협하는 정몽주를 제거했다. 소식을 접한 이성계의 분노는 하늘을 찌를 듯했고, 결국 이방원은 집에서 내쫓기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이런 가운데, 이성계와 강씨(예지원 분)의 평화로운 한때가 포착됐다. 강씨는 이성계가 어려움에 부딪힐 때마다 조언을 아끼지 않았으며, 그가 심신의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며 남다른 부부애를 보여왔다.

행복도 잠시, 이성계는 정도전(이광기 분)과 자신을 따르는 신하들의 등장에 또다시 고민에 빠진다. 비장한 표정으로 화려한 함을 들고 있는 정도전과 이성계의 굳은 표정이 긴장감을 불러온다.

이성계의 결심은 정도전을 비롯한 그를 따르는 신하들의 환대를 받는다고. 새 나라 조선의 건국이 가까워지며, '태종 이방원'이 선사할 제2막을 향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신뢰가 깨져버린 이성계와 이방원, 두 부자(父子)의 관계가 앞으로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9회부터는 '태종 이방원'의 2막이 열릴 예정이다. 고려가 아닌 새 나라 조선에서 펼쳐지게 될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냉랭한 이성계와 이방원의 관계 변화에도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9회는 오는 8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