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7.8℃
  • 구름조금강릉 -3.4℃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1℃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007명

  • 등록 2022.01.10 10:29:18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유지하면서 10일에는 위중증 환자 수가 700명대로 내려왔다. 신규 확진자는 나흘 연속 3천명대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239명으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치였던 전날 기록(236명)보다 3명 더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3,373명보다 366명 적은 3천7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6만7,390명”이라고 밝혔다.

 

1주 전인 3일 3,125명과 비교하면 118명, 2주 전인 작년 12월 27일 4,204명과 비교하면 1,197명 적다.

 

일반적으로 주말·휴일을 거치면서 주 초반까지 확진자가 감소하는 데다 지난해 12월 초부터 방역 조치를 강화한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 수는 사적모임 인원 축소 등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확대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하순부터 감소세로 전환됐다.

 

고강도의 거리두기 조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집행정지(효력정지) 신청이 잇따라 제기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도 유지되고 있다. 이날부터는 백화점, 쇼핑몰, 대형마트 등도 방역패스 적용시설로 포함된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786명으로 전날 821명보다 35명 줄면서 지난 4일부터 일주일 연속 1천명 밑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 수가 700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7일 774명 이후 34일 만이다.

 

위중증 환자가 감소하면서 코로나19 중증병상 가동률도 40% 후반대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중증병상 가동률은 47.6%(1,731개 중 824개 사용)로 직전일(47.5%)과 유사한 수준이다.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의 중증병상 가동률은 50.5%다.

 

사망자는 34명 늘어 누적 6,71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768명, 해외유입이 239명이다.

 

지역감염의 경우 경기 982명, 서울 718명, 인천 115명, 부산 158명, 광주 131명, 전북 93명, 충남 90명, 대구 89명, 전남 83명, 경북 79명, 경남 77명, 강원 56명, 대전 30명, 충북 27명, 울산 20명, 세종 12명, 제주 8명 등이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39명으로 전날 236명보다 3명 늘면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역대 최다치는 지난해 7월 22일의 309명으로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됐던 청해부대 확진자 270명이 포함된 집계치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유행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해외 유입 확진자 수도 지난 8일 210명부터 사흘 연속 200명대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중 국내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10% 내외 수준이지만, 정부는 오는 설 연휴를 기점으로 오미크론 변이 전파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높은 전파력으로 1∼2개월 이내에 우세종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있다"며 "많은 사람이 오가게 될 설 연휴가 분수령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오미크론 관련 방역관리 및 의료대응 체계를 발표할 방침이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