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23.9℃
  • 구름조금서울 18.9℃
  • 맑음대전 20.4℃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19.9℃
  • 맑음강화 16.2℃
  • 맑음보은 19.0℃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9.8℃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문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범죄행동 분석으로 연쇄살인 진범 검거

  • 등록 2022.01.18 16:57:23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죄행동분석 기법으로 연쇄살인사건 진범을 검거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범죄행동 분석기법으로 연쇄살인 사건 진범을 검거한 송하영(김남길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를 계기로 국영수(진선규 분)는 더욱 강력하게 범죄행동분석팀의 필요성을 주장했고, 송하영이 이를 받아들이며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이 시작됐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8.1%를 기록하며 전 회 대비 수직 상승,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10.8%까지 치솟았다. 뿐만 아니라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로 활용되는 2049 시청률은 3.6%로 토요 드라마 전체 1위에 올랐다. 2회 만에 눈에 띄는 상승 곡선을 그리며 가장 핫한 드라마에 등극했다. (닐슨코리아)

앞서 송하영은 여성 살인 사건을 깊이 파고들었다. 범인은 혼자 사는 여성 집에 들어가 살인을 저지른 후 피해자를 발가벗겼다. 송하영의 상사 박반장(정만식 분)은 피해자의 연인 방기훈(오경주 분)을 용의자로 지목, 강압적인 수사로 자백을 받아냈다. 하지만 송하영은 방기훈이 범인이 아닐 수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그때 '빨간 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 범인 양용철(고건한 분)이 검거됐다. 양용철은 송하영에게 흘리듯 '(방기훈은) 범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기다렸다는 듯이 방기훈 사건과 똑같은 형태의 여성 살인사건이 또 발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양용철 말이 계속 신경 쓰였던 송하영이 직접 그를 찾아갔다. 접견을 거부하던 양용철은 송하영이 영치금을 넣자 접견을 수락했다. 송하영은 양용철에게 왜 방기훈은 범인이 아니라고 생각했는지 물었다. 양용철은 살해 후 피해자를 발가벗긴 것에 대해 일종의 습성이라고, 분명 진범이 따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하영은 양용철의 말을 떠올리며 수사 범위를 좁혀갔다.

그러던 중 10대 소년 조강무(오승훈 분)가 여자가 있는 집에 숨어들었다가 잡힌 사건이 발생했다. 조강무의 주머니에는 가위가 있었다. 그때 송하영은 조강무의 머리가 모자를 쓴 듯 눌려 있는 것을 포착했다. 송하영은 조강무가 여성을 죽인 후 발가벗긴 2건의 살인사건과 연관이 있음을 직감했다. 이에 송하영은 조강무를 서서히 쥐락펴락하며 압박하기 시작했다. 결국 조강무는 걸려들었다. 뿐만 아니라 첫 번째 살인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지문도 조강무의 것이었다.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송하영은 스스로 범죄자와 면담을 통해 범죄자들의 심리를 파악했고, 이를 수사에 활용했다. 범죄 행동 분석 기법으로 수사한 것. 그리고 이를 통해 연쇄 살인사건 진범을 검거했다. 하지만 여론은 송하영을 능력이 없어서 범죄자에게 도움을 받았다며 비난했다. 범죄 행동 분석의 개념, 필요성이 인식되지 않은 시대였기 때문이다. 경찰을 향한 비난이 커지자, 국영수는 이를 범죄 행동 분석팀을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활용했다.

결국 국영수가 그토록 염원하던 범죄 행동 분석팀이 생겼다. 송하영은 동부경찰서에서 범죄행동분석팀으로 짐을 옮겼다. 먼지가 켜켜이 쌓인 사무실로 홀로 들어선 송하영의 모습은 앞으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그려질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2회 엔딩에서는 또 다른 사건이 암시되며 궁금증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몰입도가 높았던 것은 송하영과 연쇄살인사건 진범 조강무의 대면 장면이었다. 송하영은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조강무에게 던지는 질문을 통해 함정을 팠다. 또 상황에 따라 미세하게 달라지는 조강무의 심리, 태도를 명확하게 캐치해 대화를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었다. 국영수의 판단대로, 송하영이 프로파일러 적임자임을 알 수 있었다. 이를 완벽하게 표현한 김남길과 오승훈의 열연, 치밀한 대본, 디테일한 연출은 압도적인 몰입도를 이끌었다.

단 2회가 방송됐을 뿐이지만 지금껏 어디서도 본 적 없는 강력한 흡인력이다. 역대급 웰메이드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괴물 같은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기덕 시의회 부의장, 5.18 서울기념식 참석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서울시의회 부의장인 김기덕 의원(더불어민주당·마포4)은 18일 오전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마당에서 있었던 5.18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5.18민주유공자와 유가족에게 위로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기덕 부의장은 기념사를 통해 “5월의 봄날이 따뜻하고 청명한데, 믿기지 않는 비극을 겪여야 했던 시민들에겐 파란 하늘마저도 극심한 슬픔이었을 것에 형언할 수 없는 미안함과 감사를 동시에 느낀다”며 “42년이 지난 현재 대한민국은 나날이 성숙한 민주화를 이룩해 내고 있다고 언급하며, 어떠한 삶이라도 귀중하게 여기며 그 존엄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또한, “뜨거운 인두가 나무를 지지면 검은 자국을 남기듯, 물려주신 뜨거운 DNA를 마음에 품고 더 나은 민주화의 소명을 안고 민주주의 정신을 구현해 나가는데 맡은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는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서울시의회, 서울시, 서울시의회, 서울지방보훈청, 서울시교육청 및 5.18기념재단 등이 함께 후원했다. 서울시의회를 대표해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기덕 부의장은 ”앞으로도 민주영령들이 꿈꿨던 사회를 이뤄낼 것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