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30 (토)

  • 구름조금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5.2℃
  • 맑음서울 27.5℃
  • 맑음대전 26.6℃
  • 구름조금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5.8℃
  • 맑음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5.2℃
  • 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3℃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문화

청와대 영빈관·춘추관 내부 23일부터 추가 공개

-개방 후 13일간 37만7888명 방문… 관람 신청자 500만여명

  • 등록 2022.05.24 14:24:51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문화재청이 23일부터 청와대 관람객에게 영빈관과 춘추관 내부를 추가 공개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일부터 공개된 청와대는 그동안 건물 내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영빈관과 대통령의 기자회견 장소이자 출입기자들이 상주하던 춘추관의 내부를 정비하면서 이번에 추가 공개하게 된 것이다.

외국 국빈들을 위한 공식행사나 연회가 열리던 영빈관 1층 홀에서는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거닐며 영빈관의 역사가 소개된 전시 패널들을 관람할 수 있다. 

각종 국정 현안의 언론 발표장소이자 청와대 기자회견장이던 춘추관 1층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대변인 체험을 할 수 있는 포토 존(촬영구역)이 마련됐다. 

2층에서는 정부정책을 발표하던 브리핑실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해 국민이 보다 친근하게 청와대 건물들을 체험해볼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은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을 설치해 이날부터 대통령실 등으로부터 위임받은 청와대 권역과 시설개방 관리업무를 시작한다.

위임 해제시까지 청와대 개방과 관련한 관람객 예약 및 출입, 경내 시설물 관리 및 경내 문화행사 기획, 관람코스 개발과 체험,해설프로그램 마련 등 전반적인 청와대 개방 관리업무 전반을 수행한다.  

한편 첫 개방일인 지난 10일부터 22일까지 13일간 청와대를 찾은 관람객은 37만7888명으로 집계됐다. '청와대, 국민 품으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관람 신청자는 500만여명에 달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대통령비서실 및 관련 기관과 함께 청와대 권역을 역사와 미래가 공존하는 국가의 상징적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합리적 보존,관리,활용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무경 의원, “상반기 무역적자 역대최대에 무역보험 사고도 급증”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올 상반기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국내 수출기업들의 무역보험 사고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비상등이 켜졌다.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의원(비례)이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외 부문 단기수출보험 사고 현황에 따르면 올 상반기 총 288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218건 대비 32%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보험 사고 금액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55% 감소한 655억원에 그쳤다. 세계 무역환경 악화로 교역량 자체가 줄어 건수는 늘었지만 금액은 줄어든데 따른 것이다. 특히 전체 사고 건수의 66%가 중소기업인 데다 중견기업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대비 85%나 급증하는 등 수출기업 전반에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지방 소재 수출기업들의 무역보험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업 소재지 기준별로 부산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14건에서 올해 28건으로 급증했다. 그 밖에 대전은 1건에서 6건으로, 경북도 4건에서 13건으로 크게 늘었다. 수출 상대국별로 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인해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상반기 0건에서 올 상반기 21건으로 급증했고 러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