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30 (토)

  • 맑음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26.2℃
  • 맑음서울 29.7℃
  • 맑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7.9℃
  • 구름조금고창 29.5℃
  • 제주 27.3℃
  • 맑음강화 29.3℃
  • 맑음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조금경주시 25.9℃
  • 흐림거제 28.0℃
기상청 제공

행정

조희연 교육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습 중간층 붕괴 우려… 적극 대응"

  • 등록 2022.06.15 10:47:07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5일 서울시교육청에서 3기 출범 준비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습 중간층 붕괴에 우려를 표하며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이번 교육감 선거에서 경쟁했던 후보들과 마주 앉아 혁신교육정책의 보완 사항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6·1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3선에 성공해 다음 달 1일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하는 조 교육감은 "(3기) 출범 준비 과정에서 다룰 시급한 현안은 바로 코로나로 우리 학생들이 어떠한 피해를 겪었는지 살피고 대처하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 시기 학습중간층의 붕괴는 앞으로도 우리 교육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며 "이에 대처하는 가칭 '코로나 상흔 회복 교육 특별 위원회'를 구성하고자 한다. 학력뿐 아니라 신체, 정서, 사회관계 등 코로나로 발생한 모든 문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3기 출범을 준비하는 '공존교육 전환위원회'도 꾸렸는데, 한국교육개발원장을 지낸 반상진 전북대 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교육전문가, 초·중등학교 교원과 공무원, 시민 등 모두 13명이 참여한다.

 

이와 함께 10개 분과위원회로 구성된 '공존교육 전환자문단'도 구성해 ▲ 교육회복 증진 ▲ 수업 평가 혁신 ▲ 미래 교육 ▲ 통합적 교육복지 ▲ 돌봄·방과후학교 발전 등의 의제를 다룰 계획이다.

 

조 교육감은 "공존교육 전환위원회를 통해 혁신교육을 넘어 더 질 높은 공교육 실현과 미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3선이 '혁신교육이 더 이어져야 한다'는 서울시민의 판단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선거 내내 혁신교육의 부족한 점에 대한 지적을 들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조전혁·박선영·조영달·이주호 (예비)후보 등 선거에 참여했던 이들과 소통하는 '미래 교육 원탁회의'를 열어 이들이 비판적으로 던진 화두와 제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선거 과정에서 제기된 중장기적 과제를 논의하는 '학교 개혁 추진단'도 운영하며, 선거 막판 조희연 교육감과 단일화한 강신만 후보가 단장을 맡는다.

 

이날 조 교육감은 최근 정부가 첨단인재 육성과 관련, 교육당국의 역할을 강조한 것에 대해 "사회 각 층에서 교육 퇴행, 역진에 대한 염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산업 인재 양성을 교육의 최우선 목표로 여겨 다른 가치를 무시하던 시대로 돌아가지 않을까 (각계가) 걱정한다. 권위주의 시대의 훈육 중심 학교 문화로 돌아가는 것은 선진국이 된 대한민국 교육, 특히 서울교육의 품격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무경 의원, “상반기 무역적자 역대최대에 무역보험 사고도 급증”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올 상반기 무역수지 적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국내 수출기업들의 무역보험 사고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비상등이 켜졌다.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의원(비례)이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외 부문 단기수출보험 사고 현황에 따르면 올 상반기 총 288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218건 대비 32%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보험 사고 금액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55% 감소한 655억원에 그쳤다. 세계 무역환경 악화로 교역량 자체가 줄어 건수는 늘었지만 금액은 줄어든데 따른 것이다. 특히 전체 사고 건수의 66%가 중소기업인 데다 중견기업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대비 85%나 급증하는 등 수출기업 전반에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지방 소재 수출기업들의 무역보험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다. 기업 소재지 기준별로 부산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14건에서 올해 28건으로 급증했다. 그 밖에 대전은 1건에서 6건으로, 경북도 4건에서 13건으로 크게 늘었다. 수출 상대국별로 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인해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상반기 0건에서 올 상반기 21건으로 급증했고 러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