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0 (월)

  • 맑음동두천 27.5℃
  • 맑음강릉 31.1℃
  • 구름조금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31.9℃
  • 구름조금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7.5℃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6.1℃
  • 맑음보은 30.2℃
  • 맑음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31.7℃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어느 동포천사의 기부

  • 등록 2022.06.20 17:10:44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생활 속에서 사랑의 기부를 실천한 동포 할머니의 따뜻한 사연을 소개한다.

 

지난 15일 대림1동주민센터(동장 신동구)에 70대 중반의 할머니가 찾아와 유주선 복지2팀장을만나 “대한민국에 거주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좋은 일에 사용됐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현금 10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네고 떠나셨다.

 

대림1동주민센터 직원들은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중국동포인데 어렵게 살아가면서 기부를 하는 것은 쉽지 않는 일”이라고 입을 모아 감사의 마음을 가졌다.

 

그런데 그 어르신께서 20일 오전 다시 주민센터를 찾아오셔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아프리카 어린이들이 기아에 굶주리고 있다”며 “전 세계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말과 함께 봉투를 내밀으셨다. 유주선 복지2팀장이 건내받은 봉투를 열어보니 그 안에는 1억원이 들어 있었다.

 

유 팀장은 큰 금액에 놀라 “잘못 주신 것은 아니냐”고 묻자 할머지는 “대한민국에 와서 처음에는 식당과 공사장 막일 등 돈을 벌 수 있는 일이라면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일을 하면서, 먹고 싶은 것도 참고, 입고 싶은 옷도 제대로 사지 않았다. 오직 중국에 있는 자식과 손자 생각만 하고 살았다”며 “중국에 들어갈 때가 됐을 때,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게 되어 지금까지 있으면서, 손자 교육비를 보내면서 잘되기만 학수고대했는데 중국의 최고대학을 졸업했다. 마음 속에 언제나 대한민국에게 감사하고 돈을 벌면 꼭 어려운 사람을 돕겠다는 생각을 품고 있었기 때문에 흔쾌히 기부를 하게 됐다”고 당신의 사연을 말씀하셨다

.

유주선 팀장은 어르신의 뜻에 따라 유니세프에 연락을 했고, 이날 오후 1억원 기부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동포 어르신은 한사코 자신의 신상을 밝히지 않으셔서, 대림1동 관계자들은 이 할머니에 대해 동포노인천사라고 부르기로 했다.

 

오세훈 시장, 청년 부상 제대군인 및 가족들과의 간담회 가져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시청 지하 1층에서 ‘청년 부상 제대군인 및 가족들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6월 호국 보훈의 달과 군 복무 중 부상을 입고 제대한 청년 부상 제대군인을 종합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운영하고 있는 전용공간인 ‘서울시 청년 부상제대군인 원스톱 상담센터’가 20일 서울시청 본관 지하로 확장 이전한 것을 기념해 열렸다. 간담회에 함께한 청년들은 ‘서울시 청년 부상제대군인 원스톱 상담센터’에서 법률상담을 통해 국가유공자 신청을 하는 등 실제로 상담센터를 이용한 청년들이이다. 오 시장은 청년유공자들을 격려하고, 상담센터의 발전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경청했다. 오세훈 시장은 “보훈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과 그 역사를 기억하는 데서 출발하고, 국가유공자 지원은 국가의 의무이자 도리”라며 “(제대군인 지원 사업 등이) 서울에서 시작됐지만 국가사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디 거주하든, 똑같은 기준으로 억울함 없는 우리나라가 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품고 서울시가 먼저 시작한다”며 “윤석열 정부의 보훈 정책은 이전과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기고] 어느 동포천사의 기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생활 속에서 사랑의 기부를 실천한 동포 할머니의 따뜻한 사연을 소개한다. 지난 15일 대림1동주민센터(동장 신동구)에 70대 중반의 할머니가 찾아와 유주선 복지2팀장을만나 “대한민국에 거주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좋은 일에 사용됐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현금 10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네고 떠나셨다. 대림1동주민센터 직원들은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중국동포인데 어렵게 살아가면서 기부를 하는 것은 쉽지 않는 일”이라고 입을 모아 감사의 마음을 가졌다. 그런데 그 어르신께서 20일 오전 다시 주민센터를 찾아오셔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아프리카 어린이들이 기아에 굶주리고 있다”며 “전 세계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말과 함께 봉투를 내밀으셨다. 유주선 복지2팀장이 건내받은 봉투를 열어보니 그 안에는 1억원이 들어 있었다. 유 팀장은 큰 금액에 놀라 “잘못 주신 것은 아니냐”고 묻자 할머지는 “대한민국에 와서 처음에는 식당과 공사장 막일 등 돈을 벌 수 있는 일이라면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일을 하면서, 먹고 싶은 것도 참고, 입고 싶은 옷도 제대로 사지 않았다. 오직 중국에 있는 자식과 손자 생각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