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0℃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7.5℃
  • 맑음대구 30.2℃
  • 맑음울산 28.9℃
  • 맑음광주 27.9℃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7.8℃
  • 맑음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5.6℃
  • 맑음금산 27.5℃
  • 맑음강진군 29.7℃
  • 맑음경주시 30.7℃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사회

김포-하네다, 오는 29일부터 주8회 운항

  • 등록 2022.06.22 10:41:24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국토교통부와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 일본 측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달 29일부터 일주일에 8회 운항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과 일본 항공사 등은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월을 마지막으로 2년 넘게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을 중단했었다.

 

대한항공은 수·토요일, 아시아나항공은 수·금요일에 각각 주 2회 김포-하네다 노선을 운항한다. 일본항공과 전일본공수도 각각 주 2회씩 운항한다.

 

양국은 수요 증가 추세, 항공사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달부터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릴 예정이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2003년에 운항이 시작된 이후 서울과 도쿄를 잇는 양국 교류의 상징적인 노선으로 꼽힌다. 한국에는 인천이, 일본에는 나리타 공항이 있지만 김포와 하네다 공항이 수도 도심과의 접근성이 더 뛰어나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상용 수요가 높은 비즈니스 노선으로,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달하며, 2019년에는 정기편만 주 21회 운항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자 신분이던 지난 4월 일본에 파견한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이 일본 측에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 재개를 제안한 데 이어 윤 대통령이 지난 5월 일한의원연맹 소속 의원 등 일본 측 방문단과의 면담에서 운행 재개 의사를 표명하면서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국토부와 외교부는 일본 국토교통성·외무성과 협의를 진행했고, 지난 21일 양국 항공당국 간 화상회의를 통해 운항 재개에 합의했다.

 

한국 정부가 입국자 격리 면제 등의 방역 조치를 완화했고, 일본 정부가 2년 2개월만에 외국인 단체 관광객의 입국을 재개하면서 양국의 하늘길이 넓어지고 있다.

 

2020년 4월에 중단된 관광목적의 단기방문 비자 발급도 올해 6월부터 재개됨에 따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한 방한 관광도 가능해진다.

 

문체부는 이번 노선 운항 재개를 계기로 김포공항 내 외국인 관광객 환대 부스를 마련하고, 하반기 일본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김포-하네다 노선은 양국 교류의 상징성이 높은 노선"이라며 "이번 운항 재개가 한일 간의 교류를 다시 활성화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회 제3기 예산정책연구위, 연구 활동 마무리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제3기 예산정책연구위원회(위원장 김경 의원, 비례)는 지난 21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그 동안의 활동을 마무리하는 해단식을 가졌다. 예산정책연구위원회는 서울시의회의 예산․결산 및 지방재정 등에 대한 의정활동과 시정발전을 위한 예산정책 연구활동 등을 위해 설치됐으며, 시의원 15명과 예산재정 전문가 10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는 그간의 위원회 성과를 공유하고 이달 말로 임기가 종료되는 제3기 위원들에게 감사패 수여 후 그 동안 활동에 대한 소회를 듣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김기덕 부의장(마포4, 더불어민주당)은 위원들에게 감사패를 수여하면서 “제3기 위원회가 서울시 및 시 교육청 예산에 대한 심도있는 고민과 연구활동으로 지방재정 발전에 큰 역할을 했으며, 이를 통해 의회가 집행부에 대한 예산 감시와 견제의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었다”며 “그동안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진 전체회의에서 김경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은 “오세훈 시장과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집행부와 소통 강화에 힘쓰면서 시 및 시 교육청 예산안 분석 토론회 등을 통해 견제의 역할도 성실히 수행했던 1년이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