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30.6℃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6.9℃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조금제주 29.0℃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7.4℃
  • 맑음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30.1℃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문화

임수향-성훈-신동욱-홍은희-홍지윤-김수로가 밝힌 종영 소감 "굿바이 우.오"

  • 등록 2022.06.24 16:38:3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우리는 오늘부터'의 임수향, 성훈, 신동욱, 홍은희, 홍지윤, 김수로가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남겼다.

지난 21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는 혼전순결을 지켜오던 오우리(임수향 분)가 뜻밖의 사고로 코스메틱 그룹 대표 라파엘(성훈 분)의 아이를 갖게 되면서 벌어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소동극이다. 임수향, 성훈, 신동욱의 아찔한 삼각 로맨스부터 각 캐릭터들의 다채로운 사연들은 안방극장에 신선함과 유쾌한 웃음을 안기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들었다.

최종회에서는 오우리는 라파엘의 아이를 출산한 뒤 이강재(신동욱 분)와 결혼식을 올렸다. 라파엘은 결혼식 사회를 보며 두 사람의 사랑을 축복했다. 또한 최성일(김수로 분)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인 오은란(홍은희 분)은 오우리의 동생을 임신하며 인생 2막을 시작해 행복한 결말을 선사했다.

이에 '우리는 오늘부터' 배우들이 드라마를 향한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끈다.

임수향은 극 중 예기치 못한 사고로 라파엘의 아이를 임신하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가는 오우리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그녀는 ''우리는 오늘부터'는 스스로에게 큰 도전이었고 더 성숙해지는 계기를 만들어 준 작품이다. 예측할 수 없는 상황 속 오우리가 선택하고 헤쳐 나가는 모습을 보며, 저 자신 또한 앞으로 예기치 못한 일들이나 위기가 생겼을 때 소신 있게 나의 길을 걸어 나갈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고 전했다.

이어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현실 속에서 꿋꿋하게 자신의 선택을 해 나아가는 우리를 보고 잠시나마 미소 지으며 근심과 걱정을 덜어내셨기를 바란다. 함께 고생한 감독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마지막까지 함께했던 동료 배우분들께도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성훈은 가족에 대한 결핍과 상처를 품고 있지만, 오우리를 만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라파엘의 희로애락을 담아낸 명연기를 펼쳤다. 그는 ''우리는 오늘부터'를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무한한 감사 인사를 전한다. 저희 드라마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웃음이 잘 전달됐기를 바란다. 아울러 지금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무탈한 일상과 소소한 행복이 함께 하길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신동욱은 오우리를 향한 한결같은 순애보와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가진 강력계 형사 이강재로 분해 양면적인 캐릭터로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신동욱은 '사랑이라는 단어에는 다양한 의미가 부여되는 것 같다. '우리는 오늘부터' 속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사랑'이 투영된 모습을 발견하셨을지 궁금하다. 강재처럼, 또 우리처럼 자신의 사랑을 주체적으로 지켜내고 가꿔나가셨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우리는 오늘부터'를 마치며 '앞으로 이보다 더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제작진분들을 비롯해 제작진, 배우분들과 함께하며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이강재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강재'만의 사랑을 드리고 싶다'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홍은희는 극 중 오은란 역을 맡아 통통 튀는 연기력과 배우들 간의 환상적인 케미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그녀는 ''우리는 오늘부터'는 촬영하는 저도 굉장히 즐거웠던 작품이었다.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제작진분들과 동료 배우분들이 함께했기에 더욱 행복했던 현장이었다. 그동안 '우리는 오늘부터'와 '오은란'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홍지윤은 극 중 남편인 라파엘의 옆을 지키기 위해 어떤 악행이든 서슴지 않는 안하무인 캐릭터를 다채롭게 그려내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녀는 '드라마를 보시고 마리의 악행에는 질타를, 마음 아픈 서사에는 공감과 격려를 보내주신 만큼 마리라는 캐릭터가 시청자분들에게 잘 닿은 것 같아 정말 기쁘고 감사했다. 마리가 앞으로 행복하길 응원한다'라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끝으로 오은란을 향한 직진 로맨스와 딸 오우리의 따뜻한 아빠 최성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김수로는 '너무나 좋은 팀과 배우들을 만나서 재밌고 행복했다. 우리 팀 곧 또 만나기를 희망한다'며 마지막까지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SBS 월화드라마 '오늘은 우리부터'는 14부작 안에 로맨스와 코미디, 스릴러, 가족 서사 등 다채로운 장르를 조화롭게 펼쳐냈을 뿐 아니라 원작 캐릭터를 뛰어넘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그뿐만 아니라 혼전순결 약속을 지켜온 오우리의 임신과 라파엘, 이마리의 악행, 출생의 비밀, 살인 사건 등 원작의 파격적인 소재에 한국적인 정서가 완벽하게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에게 잊지 못할 '마라 맛' 로코를 선사했다.

임수향-성훈-신동욱-홍은희-홍지윤-김수로가 밝힌 종영 소감 "굿바이 우.오"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우리는 오늘부터'의 임수향, 성훈, 신동욱, 홍은희, 홍지윤, 김수로가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남겼다. 지난 21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는 혼전순결을 지켜오던 오우리(임수향 분)가 뜻밖의 사고로 코스메틱 그룹 대표 라파엘(성훈 분)의 아이를 갖게 되면서 벌어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소동극이다. 임수향, 성훈, 신동욱의 아찔한 삼각 로맨스부터 각 캐릭터들의 다채로운 사연들은 안방극장에 신선함과 유쾌한 웃음을 안기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들었다. 최종회에서는 오우리는 라파엘의 아이를 출산한 뒤 이강재(신동욱 분)와 결혼식을 올렸다. 라파엘은 결혼식 사회를 보며 두 사람의 사랑을 축복했다. 또한 최성일(김수로 분)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인 오은란(홍은희 분)은 오우리의 동생을 임신하며 인생 2막을 시작해 행복한 결말을 선사했다. 이에 '우리는 오늘부터' 배우들이 드라마를 향한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끈다. 임수향은 극 중 예기치 못한 사고로 라파엘의 아이를 임신하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가는 오우리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그녀는 ''우리는 오늘부터'는 스스로에게 큰 도전이었고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