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9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30.3℃
  • 맑음대전 30.0℃
  • 박무대구 27.5℃
  • 구름조금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30.2℃
  • 맑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1.1℃
  • 흐림제주 28.3℃
  • 맑음강화 29.6℃
  • 구름조금보은 27.9℃
  • 맑음금산 28.2℃
  • 구름조금강진군 30.2℃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신규확진자 8만5,320명 발생

  • 등록 2022.07.29 10:15:3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5,320명 늘어 누적 1,962만517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8만8,384명보다 3천64명 줄었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27일 10만명을 넘어서며 4월 20일 11만1,291명 이후 98일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지만, 이후 이틀 연속 8만명대로 감소했다.

 

최근 코로나19 유행은 증가세가 이어지고는 있지만 증가폭은 줄면서 확진자수가 전주대비 2배로 증가하는 '더블링'(2배로 증가) 현상도 최근 확연히 둔화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22일 6만8,597명의 1.2배, 2주일 전인 지난 15일 3만8,865명의 2.2배다.

 

확진자 증가폭이 줄면서 여름철 재유행의 정점이 예상보다 빨리, 작은 규모로 형성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전날 질병관리청이 주최한 코로나19 전문가 초청 설명회에서 "전문가들이 2∼3주 전에 예측했던 것은 최악의 시나리오에 가까웠는데, 지금은 정보의 확실성이 생기고 있기 때문에 유행 규모가 예측보다 조금 감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국가수리과학연구소의 수리모델링 유행 예측 보고서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3주 후면 감소한다는 전망과 4주 후 40만명대로 증가한다는 예측이 함께 나와 전망이 엇갈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439명으로, 역대 최다인 지난 27일(532명)보다는 적었지만 역대 두 번째에 해당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입국자 격리면제, 국제선 항공편 증편 등으로 입국 규제가 완화된 이후 해외유입 사례는 6월 24일부터 한 달 넘게 세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8만4,881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만3,565명, 서울 1만7,517명, 부산 4,592명, 경남 4,447명, 인천 4,380명, 경북 3,796명, 대구 3,498명, 충남 3,497명, 전북 2,921명, 강원 2,774명, 충북 2,578명, 대전 2,557명, 광주 2,381명, 전남 2,366명, 울산 2,160명, 제주 1,622명, 세종 632명, 검역 37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도 두 달여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 196명 보다 38명 늘어난 234명으로, 지난 5월 26일 243명 이후 역시 두 달여 만에 가장 많았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환자 수도 직전일 25명 보다 10명 많은 35명으로, 지난 5월 28일 36명 이후 최다치다. 누적 사망자는 2만4,992명이다.

권성동, "선거 공정성·중립성 보완책 마련해야"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법원이 2020년 4·15 총선 선거 무효소송을 기각한 것과 관련해 "지난 2년간 우리 사회는 부정선거 논란으로 국민적 불신과 갈등이라는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러야 했다"며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권 대행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분들의 생각도 충분히 이해한다. 선관위는 민주당에만 유리한 선거법 해석으로 국민 신뢰를 잃었고, 지난 대선 소쿠리 투표 논란으로 불신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며 "하지만 이제는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는 소모적 논쟁이 아닌 발전적 대안을 모색할 때이다. 선거의 공정성, 중립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데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선거 때마다 단골손님처럼 등장하는 부정선거 논란은 우리가 70년 동안 어렵게 꽃피워온 민주주의 정신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사회통합을 저해한다는 점을 뼈아프게 생각해야 한다"며 "내년까지는 전국단위 선거가 없다. 국민 여론을 수렴하고 개선책을 논의할 충분한 시간이 있다. 여야가 선거제도 전반을 들여다보고 시대와 현실에 맞지 않는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해야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