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7℃
  • 흐림강릉 27.6℃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29.1℃
  • 구름조금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27.5℃
  • 맑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8.2℃
  • 맑음제주 29.8℃
  • 맑음강화 26.1℃
  • 구름조금보은 26.0℃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30.0℃
  • 맑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문화

김성녀의 한가위맞이 마당놀이 '심청이와 춘향이'가 온다

  • 등록 2022.08.04 08:55:15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김성녀의 한가위맞이 마당놀이 '심청이와 춘향이가 온다', 오는 9월 16일, 17일 양일간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펼쳐져  

한가위맞이 신명나는 한마당 김성녀의 마당놀이 심청이와 춘향이가 온다. 부모님과 함께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한가위 놀이마당이다. 찰진 입담의 시원한 풍자, 배꼽잡는 해학의 놀이한마당에 시간가는 줄을 모른다. 

착하고 현명한 효녀 심청이와 익살스럽고 욕심많은 뺑덕어멈, 핑크빛 로맨스의 주인공 몽룡과 춘향의 고정관념이 한꺼번에 깨진다. 


마당놀이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김성녀가 뺑덕어멈과 이몽룡으로 나선다. 윤문식, 김종엽과 더불어 매해 명절이면 서민들의 놀이문화로 큰 인기를 끈 주인공이다.

매년 서울과 전국을 합해 30만 관객을 무대로 불러모아 총 3,000회를 무려 30년간을 이끌어왔다. 1981년에서 시작해 2010년 기준으로 모두 약 350만명이다. 

김성녀는 여성국극을 이끈 박옥진(1935-2004) 명인의 딸로 다섯 살 때부터 엄마를 따라 유랑극단 천막극장 무대에 올랐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동생 김성애와 비둘기 자매라는 생계형 가수로 출발했다.

이후 가야금병창 인간문화재 박귀희(1921-1993) 명창에게 찾아가 문하생이 되었다. 김영동이 음악을 맡고, 남편이 된 손진책이 연출한 음악극 '한네의 승천'을 계기로 연극인의 길을 걷게된다. 

그러나 변신의 변신을 거듭하며 마당극, 창극, TV드라마, 뮤지컬 등으로 장르를 넘나들며 거침없이 확장해왔다. 1인 32역 연극 <벽 속의 요정>, 연극 <파우스트 엔딩>, <햄릿>으로 새로운 예인의 길을 열어보이고 있다. 

오는 9월 16일 오후 7시30분, 17일 오후 3시 양일간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펼쳐진다.  

공연문의는 강동아트센터 02-440-0500으로 하면 된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