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9.5℃
  • 흐림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8.2℃
  • 구름조금부산 28.2℃
  • 흐림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6.3℃
  • 구름조금금산 29.0℃
  • 흐림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사회

한류의 모든 것 만난다…‘2022 한국문화축제’ 30일 개막

  • 등록 2022.09.16 13:22:2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오는 30일부터 10월 8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과 잠실종합운동장 일원 등에서 한류의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 '2022 한국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한류 콘텐츠의 매력을 전 세계에 확산한다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에 맞춰 '에미상'을 수상한 한류 콘텐츠의 저력을 널리 선보이고 세계인들의 마음을 다시 한번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인투 더-케이(INTO THE-K)'라는 표어 아래 한국문화의 매력을 담은 한류 행성 '더-케이(THE-K)'를 탐험하고자 하는 전 세계인들이 환상적인 여정을 떠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한국(케이) 드라마와 케이팝, 인디, 힙합 등 다양한 음악 공연을 비롯해 한국문화의 정수를 담은 행진(퍼레이드)과 한식, 미용 등 한류 연관 산업도 만날 수 있다.

먼저 30일 저녁 7시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전야제가 열린다. '한국문화, 궁에서 미래를 꽃피우다'를 주제로 한국 고유의 수묵 크로키 공연, 한국 클래식 연주 등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찬란한 한국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10월 1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개막제에서는 과 , , 등 한류 열풍을 주도한 드라마를 주제로 행사(갈라쇼)를 진행한다. 가수 규현과 김나영, 폴킴 등이 대표적인 드라마 삽입곡으로 공연을 선사한다.

뜨거운 케이팝 무대도 팬들과 만난다. 10월 7일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더케이 콘서트'에는 엔시티 드림, 스테이씨, 엑스지, 블랭키 등 인기 케이팝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특히 세계적 영향력을 가진 미국의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와 협력해 '더케이-빌보드 어워드'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며 '빌보드 차트'에 오른 케이팝 가수들의 성과를 조명한다.

한류 팬들이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장도 마련했다. 10월 2일부터 8일까지 광화문광장과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한국문화 팬 박람회(더케이 팬 페어)'를 열어 한식과 패션, 캐릭터 등 다양한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더 보이즈 등 케이팝 가수들은 팬들과 만나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힙합, 재즈 등 다양한 음악을 소개하는 '더케이 스테이지'도 10월 2일부터 8일까지 광화문광장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이어진다. 펜타곤, 브레이브걸스, 비비지, 씨아이엑스, 제이케이 김동욱, 정인, 선우정아, 십센치, 치즈, 스텔라장, 루이, 유성은, 더콰이엇, 레이든, 긴조 등이 출연한다.

범부처, 유관 기관도 동참한다. 한국관광공사, 한국콘텐츠진흥원, 세종학당재단,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등 문체부 산하기관 외에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식진흥원, 중소기업유통센터 등이 참여해 농식품과 한식, 미용(뷰티), 패션 등 한류 연관 산업을 함께 홍보한다.

축제 마지막 날인 10월 8일에는 한국문화를 총망라한 '더케이 행진(퍼레이드)'이 종로5가에서 출발해 광화문광장까지 이어진다. 시민들은 물론 전 세계 한류 팬들에게 한류 행성 '더-케이(THE K)'를 탐험하며 발견한 한국문화로 하나 되는 뜻깊은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장을 찾지 못하는 이들도 축제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축제 기간에 매일 한국문화축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이번 축제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kculturefestiva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한국문화축제는 드라마와 케이팝을 양대 축으로 전 세계 팬과 한류 문화예술인들이 함께 주인공이 되어 한류의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준비했다'면서 '대중문화뿐 아니라 전통문화, 연관 산업 등 한국문화의 정수를 경험하는 세계적인 한류 축제를 계속 개최해 한류 확산의 구심점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배 시의원, 시정질문 통해 TBS의 정치적 편향성 및 불공정성 지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종배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지난 15일 열린 제314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서울시를 대상으로 미디어재단 TBS의 정치적 편향성 및 불공정성에 대해 지적하고, 이에 대한 자체적인 개선 의지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종배 시의원은 “공영방송 TBS를 정상화하라는 시민들의 개선 요구를 받들어 시의원들이 방송의 공정성, 중립성 문제를 언급해도 TBS는 일체의 비판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시의원으로서 감사청구를 하거나 폐지 조례안을 발의하면 정치 탄압이라는 한마디로 방어막을 칠뿐 성찰이나 반성은 찾아볼 수 없다”며 TBS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편가르기를 통해 우리 편이면 말도 안 되는 궤변으로 옹호하고, 반대편이면 허위사실을 통해 무지막지한 인권말살과 함께 비난과 조롱을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의원은 TBS의 특정 출연자에 대한 계약서 미작성에 대해 “TBS 회계규정을 보면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이하 지방계약법)을 준용하도록 되어 있어 계약서를 작성하도록 강행규정으로 되어 있다. 하지만 TBS는 서울시 출연기관이기 때문에 당연히 계약서를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