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6 (금)

  • 흐림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5.3℃
  • 흐림서울 26.4℃
  • 맑음대전 26.5℃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9℃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8.3℃
  • 구름조금제주 31.7℃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사회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 ‘중국을 읽다’ 학술포럼 개최

  • 등록 2022.09.16 09:30:2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이사장 신경숙)는 오는 17일 오후 2시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신세계관 1층에서 한중수교 30주년이자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해 한국 내 유명한 한학자(汉学家)들을 초청해 ‘중국을 읽다’ 학술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주한중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주최하며 주한중국대사관이 후원한다.

 

신경숙 이사장은 “중국 현대문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루쉰은 ‘희망이란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사람이 다니는 길처럼 한 사람이 지나고, 두 사람이 다니다 보면 길이 생기는 것처럼 희망은 그런 것’이라고 했다”며 ”우리는 인류가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했던 코로나 시대를 맞아 지난 3년 동안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한중 양국은 수교 이후 경제,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거뒀다. 앞으로 더 깊은 우호관계를 맺어감으로써 보다 더 큰 결실을 맺고, 코로나 시대를 이겨내가는 희망을 발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임동석 교수가 ‘주역의 내실해석’, 김호 교수가 ‘중국 고전산문으로 바라본 현재의 한중관계’, 임명 교수가 ‘흑룡강 지역문화와 유화의 연구’, 박성진 교수가 ‘손자병법의 전래와 수용’, 이윤화 교수가 ‘유학과 한중가치공동체’, 이근주 교수가 ‘중국 차의 보급과 발전’, 우수근 교수가 ‘중국인의 의전대접문화’ 등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아울러 중국문화원 츄헝싱 주방장의 현장 월병 제작 퍼포먼스 등도 펼쳐질 예정이다.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는 지난 2004년 설립돼 2006년 외교부에 등록된 사단법인 단체로서 한중양국의 경제,문화,학술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활동을 펼쳐왔다. 현재 서울경기지회·부산·대구·울산·전남·광주·전북·제주·강원·대전세종충청 등 10개 지회가 있으며, 한중기업인들과 플로깅대회, 장학금 전달, 사랑의 연탄 봉사 등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회적 책임과 나눔의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남부교육지원청, 교육환경평가 사후관리 현장점검 실시

[영등포신문=정종화 시민기자]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홍성철)은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교육환경평가 승인을 받고 공사 중인 7개 사업에 대해 지난 7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교육환경평가는 학교 경계 또는 학교설립 예정지 경계로부터 직선거리 200m의 범위 안의 지역인 교육환경보호구역 내에서 도시환경정비법에 따른 정비사업이나 21층 이상 또는 연면적 10만㎡ 이상 대규모 건축행위로부터 교육환경을 보호하는데 그 취지가 있다. 사업시행자는 대기환경 등 6개 평가대상(총 27개 세부 영역)에 대해 교육환경평가서를 제출해야 하며, 서울시교육청 교육환경보호위원회의 승인 시 권고사항 및 교육환경평가서의 내용을 이행하여야 한다. 남부교육지원청은 공사현장을 점검한 결과 통학 안전 확보 대책이 미흡하고, 대기질·소음 저감방안 등을 미이행(부분 이행)한 6개 사업시행자에게 18건의 이행 조치를 요청했다. 현재 12건이 조치완료 됐고, 연내 조치 예정인 6건에 대해선 이행 여부를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교육환경보호에 힘쓸 계획이다. 홍성철 교육장은“학교 인근 개발사업으로 교육환경이 저해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점검해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 ‘중국을 읽다’ 학술포럼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한중경제문화교육협회(이사장 신경숙)는 오는 17일 오후 2시 이화여자대학교 이화신세계관 1층에서 한중수교 30주년이자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해 한국 내 유명한 한학자(汉学家)들을 초청해 ‘중국을 읽다’ 학술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주한중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주최하며 주한중국대사관이 후원한다. 신경숙 이사장은 “중국 현대문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루쉰은 ‘희망이란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사람이 다니는 길처럼 한 사람이 지나고, 두 사람이 다니다 보면 길이 생기는 것처럼 희망은 그런 것’이라고 했다”며 ”우리는 인류가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했던 코로나 시대를 맞아 지난 3년 동안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한중 양국은 수교 이후 경제,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거뒀다. 앞으로 더 깊은 우호관계를 맺어감으로써 보다 더 큰 결실을 맺고, 코로나 시대를 이겨내가는 희망을 발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임동석 교수가 ‘주역의 내실해석’, 김호 교수가 ‘중국 고전산문으로 바라본 현재의 한중관계’, 임명 교수가 ‘흑룡강 지역문화와 유화의 연구’, 박성진 교수가 ‘손자병법의 전래와 수용’, 이윤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