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0 (화)

  • 흐림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7.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20.4℃
  • 구름조금울산 19.2℃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5.2℃
  • 맑음금산 15.9℃
  • 구름조금강진군 19.1℃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종합

영등포구, ‘치매극복의 날’ 맞아 다양한 사업 추진

  • 등록 2022.09.20 09:10:13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치매는 어르신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질병으로 ‘가장 잔인한 이별’이라고 불린다. 매년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2050년에는 300만 명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등 흔한 질병이 될 전망이다. 반면 발병 이후 경과를 획기적으로 늦출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에 조기 발견 후 치료를 통해 증상을 늦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래서 구는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치매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조기 발견으로 치료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여러 가지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19일에는 영등포공원에서 경도인지장애 어르신이 바리스타로 참여하는 ‘기억다방’을 운영했다. ‘치매가 있어도, 조금 느리고 서툴러도 괜찮다’는 취지로 진행된 행사는 지역주민과 함께 다과를 나누고, 인지 체험에 도움이 되는 투호 놀이도 함께 진행했다.

 

이어서 ‘영등포구 주민자치 위원회’ 주민총회 시 위원회와 협업해 치매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캠페인도 벌인다.

 

또한 동 주민센터, 경로당, 스포츠센터에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사업을 진행, 치매 검진의 문턱을 낮춘다. 보건소를 찾지 않아도 손쉽게 치매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숨은 치매 환자를 찾아낸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치매에 대한 편견을 극복하기 위한 홍보도 강화한다. ‘치매안심가맹점’으로 등록한 커피숍의 다회용 컵에 치매 관련 문구를 삽입하고, 약국의 약 봉투에는 영등포구치매안심센터의 서비스 내용을 게재한다.

 

또한 마을버스, 아파트 엘리베이터, 대형마트 쇼핑카트 등 노출 빈도가 높은 수단을 활용한 홍보로 치매를 친밀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영등포구치매안심센터는 지난 16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8층에서 열린 ‘서울시 치매 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서울시 기억친구 UCC 공모전’ 장려상을 수상했다. 치매환자를 위한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온라인 게임 형태로 ‘치매안심 하우스’를 제작, 참신하고 유용한 UCC라는 평가를 받았다.

 

구 관계자는 “치매의 가장 좋은 치료법은 조기 진단으로, 망설이지 말고 보건소를 찾아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며 “치매 환자와 가족, 이웃 주민 모두 걱정 없이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치매 친화적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영등포구, ‘치매극복의 날’ 맞아 다양한 사업 추진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치매는 어르신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질병으로 ‘가장 잔인한 이별’이라고 불린다. 매년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2050년에는 300만 명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등 흔한 질병이 될 전망이다. 반면 발병 이후 경과를 획기적으로 늦출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에 조기 발견 후 치료를 통해 증상을 늦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래서 구는 ‘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치매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조기 발견으로 치료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여러 가지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19일에는 영등포공원에서 경도인지장애 어르신이 바리스타로 참여하는 ‘기억다방’을 운영했다. ‘치매가 있어도, 조금 느리고 서툴러도 괜찮다’는 취지로 진행된 행사는 지역주민과 함께 다과를 나누고, 인지 체험에 도움이 되는 투호 놀이도 함께 진행했다. 이어서 ‘영등포구 주민자치 위원회’ 주민총회 시 위원회와 협업해 치매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캠페인도 벌인다. 또한 동 주민센터, 경로당, 스포츠센터에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사업을 진행, 치매 검진의 문턱을 낮춘다. 보건소를 찾지 않아도 손쉽

영등포구, 위기 아동 선제적 발굴 위해 숙박업소 합동 점검 실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9월 19일부터 30일까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숙박업소 합동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2021년 아동학대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아동학대 신고 접수 건수는 전년 대비 27.6%나 증가한 5만 3932건으로 집계됐다. 아동학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신고 건수가 늘어났고, 피해아동 발견율 또한 5.02‰로 전년도에 비해 1‰포인트 늘었지만 미국, 호주 등 선진국에 비하면 아직 낮은 수준이다. 구 관계자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고 선제적으로 개입하기 위해 영등포경찰서,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협력, 합동 점검 및 아동학대 예방 홍보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며 “이번 점검은 모텔, 여인숙 등 관내 숙박시설 56개소를 대상으로 한다. 열악한 주거 환경에 거주하는 아동일수록 성장발달과 생명, 안전 등을 보호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라고 설명했다. 합동 점검반은 우선 숙박시설 내 아동을 동반한 가구 단위 투숙객은 없는지를 파악하고 상담을 통해 거주 사유, 아동 안전 등을 확인한다. 점검 중 사회적 보호체계에 노출되지 않은 아동학대 피해 우려가 있거나 경제적 위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