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4.0℃
  • 흐림대전 23.0℃
  • 구름조금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22.9℃
  • 구름많음보은 21.6℃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국민은 큰 정치를 원한다

  • 등록 2022.09.22 11:41:15

 

정치란 균형이다. 균형적 발전을 위한다면 정치인이다. 균형감각이 없다면 정치인이라 하기 어렵다. 편협에 빠진다면 정치를 관둬야 한다.

 

오케스트라의 감독은 화음의 조율사다. 축구감독은 각 요소 적재적소에 선수배치로 각자 최선을 다하도록 하는 조련사다.

 

정치하는 사람은 각 요소 부족하고 남는 부분 파악 예측하고 균형배치해 모든 지역과 국민이 자신의 사명으로 각자 자신의 영역에 최선을 다하도록 해야 함은 물론이다. 바로 조율사적 리더십 즉, 균형을 갖춘 분이라야 정치감각을 가졌다고 말할 수 있다.

 

누군가를 응징하고 네거티브하는 일은 사법에서 할 일이고 부족한 법을 입법하는 일은 국회에서 역할을 해주면 된다

 

국민을 선도하고 국가균형발전을 꽤하고 국가를 보위하는 최선의 노력이 요구된다. 균형이 깨지면 어떤 일이 발생하겠는가? 국가의 균형이 깨진다면 가혹한 일이 생긴다.

 

인구가 수도권에 집중하고 각 지역이 무너진다면 국토의 감소 현상을 초래하고 각지역의 인프라 역시 사라지는 부작용에 국가 발전의 토대가 무너지는 현상이 초래될 것이다. 그 다음은 그 불균형에 따른 폐해를 감히 이해하고도 남음이 있다.

 

선거에서 투표를 하고 안하고, 지지하고 안하고의 문제를 떠나서 국가의 국민으로서 선택의 자유가 있을 뿐 동일한 국민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모든 국민은 그 지역 여하를 막론하고 국가의 일원이다. 정치인은 그 모두의 리더로서 역량을 발휘해야 하며 국민통합의 길을 열어가야 한다. 비토지역이라 해서 소외시킬 일이 아니라 다함께 가는 길을 모색하고서야 리더다운 정치인일 것이다. 우리 국민은 모두가 이 땅에 함께 살아가고 함께 발전시켜온 지지대이고 기반이기 때문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흐트러지지 않는 비판적 사고와 균형적 사고로 무장한 건실한 큰 리더십을 원한다. 국민은 대의를 품은 한 푼의 큰 정치인을 기다린다.

 

시의회 기획경제위, 서울농수산식품공사 현장방문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이숙자, 국민의힘·서초2)는 21일 가락동 농수산도매시장과 서울친환경유통센터를 시찰하고 서울농수산식품공사에 방문했다. 1985년 개장한 가락동 농수산도매시장은 연간 약 231만톤 규모의 농수산물이 거래되고 국내 33개 공영도매시장 취급거래량의 37%를 소화하고 있는 국내 최대규모의 공영도매시장이며, 서울친환경유통센터는 서울 소재 초·중·고등학교에 신선하고 안전한 친환경급식 식재료를 공급하기 위해 건립한 유통시설이다. 이날 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위원들은 태풍과 홍수로 인한 수급불안정과 김장철 도래에 따라 거래가격이 대폭 상승한 배추 등의 거래 현황을 파악하고, 서울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형표)와 도매시장 유통 주체들이 서민경제를 위해 수급안정화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친환경유통센터의 적극적인 역할 증대 노력을 주문했다. 이 밖에도 차질 없는 시설현대화 사업 추진, 원활한 소통을 통한 거래제도 개선, 도매시장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악취 등에 대한 저감대책과 적극적인 민원 대응을 요청하고, 유치원까지 확대된 친환경유통센터 식재료 공급과 올해 신설된 청년 밀키트 창업 지원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