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7.0℃
  • 흐림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7.1℃
  • 흐림대전 9.5℃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0.7℃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3.5℃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문화

월화극 ‘커튼콜’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인 이유!

  • 등록 2022.09.29 16:41:4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이 올 하반기 안방을 강타할 최고의 기대작으로 돌아온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 이하 '커튼콜')가 주연 배우들의 현장 스틸들을 연일 선보이며 방영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이는 가운데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이유들을 짚어봤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이다.

 

코믹부터 휴먼까지 다채로운 감성 코드들이 녹여진 작품으로 강하늘, 하지원, 고두심이라는 흥행 파워와 연기 실력을 두루 갖춘 '믿고 보는 배우'들이 중심축을 잡고 휘몰아치는 연기 퍼레이드가 예정돼 있다. 여기에 특별한 존재감으로 묵직함을 더하는 권상우를 비롯해 성동일, 정지소, 노상현, 지승현, 최대훈, 황우슬혜, 배해선, 김현숙 등 연기 장인들이 한데 캐스팅 돼 기존에 보지 못한 참신한 캐릭터 변신에 인생작 경신까지 나선다.

#희대의 사기꾼 '흥미진진+신선' 스토리!

'커튼콜'은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한 한 남자의 연극과 그를 둘러싼 이야기라는 독특한 설정으로 제작 전부터 입소문을 탔다.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해 작품성과 흥행력을 동시 입증한 조성걸 작가가 집필 의욕을 불태운 차기작인 데다가 잔잔한 서사 속 진한 감동, 허를 찌르는 반전 서사, 막강한 빅 재미까지 모든 흥미 요소들을 두루 갖췄다.

 

배우들도 '신선한 시놉과 대본에 끌려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입을 모았다는 후문. 기존에 봤던 흔한 드라마 설정과 다른 궤적을 그린다는 점에서 상상 불가한 전개와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매회 긴장감과 웃음을 안겨줄 예정이다.

빛나는 연출력으로 빚어질 한 편의 대서사시를 만날 수 있다는 것도 기대를 모으는 포인트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통해 남다른 영상 화법을 보여준 윤상호 감독이 총지휘자로 나서 휴머니즘에 코믹까지 녹이는 고품격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커튼콜'은 10대에 광복을 맞이하고 20대에 6,25전쟁을 지나 현대에 이르기까지 드라마틱한 인생을 살아온 자금순의 일대기를 스펙터클하면서도 반전이 있는 웅장한 대서사시로 그려낸다.

 

1950년대를 배경으로 시작해 2020년대에 이르기까지 3대에 걸친 세월과 운명의 소용돌이를 트렌디한 감각으로 표현해 전 연령이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하반기 드라마 판도를 뒤흔들 예정이다.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호텔낙원을 둘러싼 다양한 인간 군상들과 운명과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스펙터클한 스토리로 흥미롭게 풀어낼 것'이라며 '배우, 작가, 감독이 합심해 유쾌 상쾌 통쾌 오감을 만족시키는 드라마를 선보일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시청자에게 기대감을 안겨줄 인기 요소들로 꽉 채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10월 중 '법대로 사랑하라' 후속으로 방송된다.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필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