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6.1℃
  • 흐림강릉 14.4℃
  • 흐림서울 6.5℃
  • 흐림대전 8.7℃
  • 흐림대구 13.1℃
  • 흐림울산 14.3℃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14.4℃
  • 흐림고창 8.1℃
  • 흐림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4.2℃
  • 흐림보은 8.9℃
  • 흐림금산 8.8℃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정치

이은림 시의원, “한강 공원 체육시설공공서비스 예약 도입 신중하게 접근해야”

  • 등록 2022.10.04 14:09:0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이은림 의원(국민의힘, 도봉제4선거구)이 지난 25일 열린 제314회 임시회 제1차 환경수자원위원회 회의에서, 한강사업본부가 한강공원 내 체육시설에 확대 도입하려는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현재 한강공원에는 22개 종목의 체육시설(총 258면)이 설치돼 있으며, 그중 직영으로 운영되고 있는 체육시설의 일부만이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예약하여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직영이 아닌 사용수익허가시설로 운영되고 있는 6개 시설(테니스장, 눈썰매장, 이촌인라인롤러스케이트장, 난지국궁장, 이촌축구교육장, 론볼링장)에는 공공예약 시스템이 도입되지 않아, 예약 관련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한강사업본부는 공정한 예약관리를 위하여 직영 체육시설에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며, 사용수익허가로 운영되는 체육시설 역시 앞으로 새롭게 체결될 사용수익허가계약에는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 이용이 담길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이은림 시의원은 “사용수익허가 체육시설의 운영자가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예약관리를 할 경우, 시민들의 개인정보 노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무조건적인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 확대 도입이 아닌 체육시설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 역시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의원은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보다 합리적으로 체육시설 예약관리를 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인터넷 및 스마트폰 사용이 취약한 노년층에게는 또다른 장벽이 될 수 있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어려움없이 한강공원 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종장 한강사업본부장은 “시스템 운용 기준에 따라 사용수익허가시설 운영자에게 최소한의 개인정보만을 제공하도록 하고,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 이용이 상대적으로 어려울 수밖에 없는 노년층들이 체육시설 이용에 배제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전교조,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필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개 단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보수 인상과 연금소득 공백 해소 등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약 2천 명이 이날 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석현정 공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부는 내년 공무원 임금을 겨우 1.7% 인상하는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정부안대로라면 9급 공무원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실질 임금 인상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공무원연금법을 개정해 퇴직연금 지급 개시 연령을 현행 65세에서 60세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영 공노총 소방노조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2015년 공무원연금 개악 당시 '연금 소득 공백 해소방안을 신속히 마련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7년이 지난 지금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부는 재정건전성 강화를 내세워 공적연금을 손보겠다며 국회에 연금특위를 설치하고 연금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하위직 공무원 처우개선 특별대책 수립 ▲공무원·교원 정치기본권 관련 법안 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발효에 따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