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2.8℃
  • 서울 13.4℃
  • 흐림대전 9.5℃
  • 대구 12.3℃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8.9℃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문화

청계천박물관, 기획전 ‘서울 책방거리’

  • 등록 2022.11.09 16:24:13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역사박물관(관장 김용석) 분관 청계천박물관은 해방 이후 오늘날까지 서울의 대표적인 책방거리인 청계천·대학천의 형성과 변화과정을 살펴보는 전시 ‘서울 책방거리’를 마련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11월 10일부터 내년 3월 12일까지 청계천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해방 이후 청계천과 인근 대학천 복개를 통해 형성된 평화시장 1층과 대학천상가를 가득 채웠던 책방들은 서울 도심 속에서 지식의 생산과 유통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며 전성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후 헌책 수요의 감소와 출판업의 유통질서 변화에 따라 전반적으로 위축되고 있다.

 

이번 전시는 2022년 청계천기획연구 ‘청계천대학천 책방거리’의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기획됐으며, ‘1부. 동대문 일대 공간의 형성과 변화’, ‘2부. 대학천 책방거리’, ‘3부. 청계천 책방거리’를 주제로 구성했다.

 

‘1부. 동대문 일대 공간의 형성과 변화’에서는 서울 동쪽 동대문 일대가 미개발된 도심의 외곽지역으로 6.25 전쟁 이후 도시빈민들이 유입되어 시장이 형성되었고, 학교 밀집지역으로서의 소비조건과 출판인쇄업이 발달된 시장의 생산조건이 결합된 모습을 항공사진과 지적도 등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대학천은 백악산 동쪽에서 발원해 성균관과 대학로를 거쳐 청계천으로 합류하는 작은 하천임

 

‘2부. 대학천 책방거리’에서는 대학천상가 건립으로 주변의 노점 형태로 있던 서점들이 입주해 상가를 형성했으며, 초기 서점과 출판을 겸하면서 일부 서점은 중견 출판사로 성장하여 국내 출판산업에 영향을 끼쳤다. 각 주제별로 서점 대표들의 구술 인터뷰를 바탕으로 출판의 성장(인큐베이터), 책의 중심지(메카)로서 전국적인 유통망, 가족사업과 분가, 책방거리의 다양한 모습을 당시 출판도서, 대량 유통되었던 베스트셀러들, 직접 사용했던 물건들, 현재 판매서적 등을 통해 살펴볼 수 있게 구성했다.

 

‘3부. 청계천 책방거리’에서는 서점 주인들의 생생한 인터뷰를 통해 각 시대별로 헌책방에서 많이 팔렸던 책들을 전시했다. 1950~70년대 어렵고 힘든 시절 공부에 대한 열정을 갖고 밤낮으로 구하러 왔던 헌 교과서와 참고서들, 1960~70년대 전집의 유행에 따라 거실이나 사무실 장식을 위해 찾았던 헌 전집들, 1980~90년대 암울했던 시대에 금서(禁書)를 구해 보며 지식의 갈증을 채우고자 했던 모습 등 당시 시대별 변화에 따라 많이 팔렸던 책을 같이 살펴보고자 했다.

 

또한 청계천 책방거리의 개점에서 폐점까지 시간대별 타임랩스 영상(영상 빨리 돌리기)을 통해 헌책방의 하루를 서점 주인들의 일상과 책을 찾는 손님 등 다양한 모습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헌책방을 이용했던 명사로 유안진 시인은 대학생 시절 이곳에서 책을 통해 만난 종합적인 어떤 무엇이 인생의 ‘멘토’ 역할을 했으며, 이정향 영화감독은 중학교 때 헌책방에서 주인 아저씨의 눈총을 받으며 하루종일 살펴보았던 ‘스크린’과 ‘로드쇼’ 잡지들을 보면 지금도 긴장이 아닌 ‘설렘’으로 마음이 두근두근하다는 증언을 직접 들어볼 수 있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장은 “1950년대 이후 형성된 청계천·대학천 책방거리는 단순한 거리가 아니라 시민들 저마다의 사연이 담겨있고 아련해진 추억이 배어 있는 곳으로 책방거리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당시 거래되었던 책과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가족들과 함께 찾아 오셔서 할아버지, 아버지가 다녔던 책방거리 모습을 살펴보며 잊혀졌던 꿈과 추억을 회상하는 기회가 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청계천박물관 누리집(museum.seoul.go.kr/cgcm/index.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람문의: 02-2286-3410)

 

서울시의회, 제4기 예산정책연구위원회 출범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의장 김현기)는 시의회의 예산정책기능 강화를 위해 ‘제4기 예산정책연구위원회’를 출범했다. 예산정책연구위원회는 서울시의회의 예산·결산 및 지방재정 등에 대한 의정활동과 시정발전을 위한 예산정책 연구활동 등을 위해 설치됐다. 2022년 11월 28일부터 2023년 11월 27일까지 활동하게 될 ‘제4기 예산정책연구위원회’는 시의원 16명과 예산재정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됐다. 11월 28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김현기 의장(강남3, 국민의힘)은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뒤 “시의회의 가장 중요한 책무가 한정된 예산을 적재적소에 배분하고 심의‧확정하는 일”이라며 “위원회 여러분의 활동이 서울시정 발전의 디딤돌이 되는 만큼 자부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활동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위촉식에 이어 개최된 전체회의에서는 위원장, 부위원장 등을 선임하고 향후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위원장에는 위원들 호선에 의해 김영철 시의원(강동5, 국민의힘)이 선임됐고, 부위원장에는 위원들의 동의를 받아 위원장이 지명한 박칠성 시의원(구로4, 더불어민주당 )과 주영진 교수(중앙대학교)가 선임됐다. 또한, 효율적인 연구활동을 위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