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5.0℃
  • 흐림대전 23.6℃
  • 대구 23.4℃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0℃
  • 부산 22.4℃
  • 흐림고창 23.2℃
  • 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2.2℃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1.7℃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정치

이민옥 시의원, “10.29 참사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한 중장기적 대책 마련해야”

  • 등록 2022.11.18 11:32:0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10.29 참사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 대해 중장기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의회 이민옥 의원(성동3,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열린 제315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10.29. 참사 당일 현장에서 구조를 위해 혼신을 다한 사람들에게 대한 심리지원이 보다 적극적이고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소방관들의 경우, 심리 상담 예약을 하고도 현장 출동하느라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게 진짜 현실”이라며 “자기 자신을 돌볼 틈도 없이 다른 사람을 구하는 일에 나서는 것은 쉽지도, 바람직하지도 않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 상인들의 경우, 죄책감이라는 심리적 압박에 더해 경제적 어려움까지 호소하고 있고, 일반인들 역시 언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나타날지 모르는 상황인데 서울시의 심리치로 지원 기간은 최대 6개월에 불과하다”며, 중장기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오세훈 시장은 “이번 주부터 상인들에 대해서는 담당자들이 직접 1대1로 접촉해 어려움을 파악하기 시작했다”며, “경제적 어려움 극복을 위해서는 범시민 캠페인을 펼치는 것도 필요하다고 보지만 아직은 현실적 고민이 많다”고 답했다.

 

또한 “심리지원의 중장기적 필요성에 대해서는 지적에 충분히 공감한다”며 “사후 심리지원이 가능할 수 있는 방안을 반드시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미국의 경우 9.11 테러 희생자에 대한 지원 기간을 2090년까지 설정하고 있다”며, “소방관, 상인, 일반 시민들에 이르기까지 이번 참사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적기에, 제대로 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 성대히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계간문예 작가회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가 12일 오후 종로구 돈화문 이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차윤옥 편집주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이은집 문협 부이사장, 오경자 국제pen 이사장 대행, 심상옥 국제pen 부이사장, 허영자 시인, 허형만 시인, 김일두 중앙대 문인회장, 김현삼 영등포문협회장 등 내외빈과 수상자, 계간문예 작가회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정종명 발행인은 인사말에서 “근래 몇몇 명망 있는 문예 잡지가 폐간되는 안타까운 분위기 속에도 작가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우리 문예지는 꿋꿋하고 용감하게 버티고 있다.”면서 “꼭 필요한 문예지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특히 신인상을 수상한 작가들은 지금까지는 꽃길이었지만 앞으로는 가시밭길을 걷는 일이니 주저앉지 마시고 절차탁마하기를 바란다”는 격려의 말을 덧붙였다. 축사에 나선 정진수 작가회장은 “전국 각지에서 참석해 주신 내외귀빈, 수상자와 그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발간을 맞아 200여 명의 작가들의 동일한 주제하에 작품집을 만든 일은 문단사의 대장정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