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1.8℃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사회

권익위 "국민신문고 사칭 '파밍 이메일' 주의"

  • 등록 2022.12.02 12:40:07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2일, 권익위 국민신문고를 사칭한 '파밍 이메일'이 유포되고 있다며 개인정보 유출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파밍(farming)은 컴퓨터에 악성 코드를 심어 피해자가 정상적인 사이트 주소로 접속하더라도 가짜 사이트로 연결되도록 해 개인정보를 빼내는 수법이다.

 

권익위는 국민신문고에 민원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접수 안내 이메일을 받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국민신문고는 민원인이 행정기관이나 공공기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에서 민원을 신청한 뒤 이메일 등으로 결과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해당 이메일을 열어 '나의 민원 보기'를 클릭하면 가짜 네이버 로그인 화면으로 전환되며, 여기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개인정보가 그대로 유출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권익위는 "실제 국민신문고 안내 이메일은 네이버 로그인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민원 제목과 신청번호를 확인해 본인이 신청한 민원이 맞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메일 발송자의 주소(webmaster@epeople.go.kr)와 '나의 민원 보기'에 마우스를 올렸을 때 연결되는 주소(https://www.epeople.go.kr)가 올바른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익위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유관 기관에 파밍 페이지의 IP 차단을 요청했다.

 

서울병무청, 2023년도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첫 수송 현장 점검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30일 아침,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단체 수송이 실시되는 청사 내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안전 및 방역 조치 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수송은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실시하는 2023년도 첫 단체수송으로, 김주영 청장도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수송 버스 출발 전까지 현장 안전을 감독하고 방역 조치 이행을 확인했다. 현장에서 김주영 청장은 운전기사에게 도로교통법 준수와 안전 운전을 당부하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교육생을 인솔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안전벨트와 마스크 착용 확인 등 교육생 안전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서 올해 첫 수송을 잘 마무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올해 병무청에서 실시하는 사회복무요원 교육은 충북 보은에 위치한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1월 30일부터 합숙방식으로 운영된다. 서울병무청 관내 사회복무요원 교육생은 교육 시작일 아침 8시 40분까지 서울지방병무청(영등포구 신길동)으로 와서 체온과 건강상태 자가진단 설문 확인 후 버스를 타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이동하게 된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복무요원 교육 운영에 있어, 교육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집결지 관리와 방역에 힘쓰고, 수송업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