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6.1℃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2.6℃
  • 흐림강화 5.4℃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문화

新 파일럿 ‘관계자 외 출입금지’, MC김종국-양세형-이이경 확정

  • 등록 2022.12.09 10:11:34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SBS 신규 파일럿 프로그램 '관계자 외 출입금지'가 MC 김종국-양세형-이이경의 출연과 함께 편성일을 확정 지었다.

지난 8일, SBS 신규 파일럿 '관계자 외 출입금지' 측은 '김종국, 양세형, 이이경이 출연을 확정한 '관계자 외 출입금지'가 오는 2023년 1월 5일 저녁 9시로 첫 방송일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관계자 외 출입금지'(연출 이동원, 고혜린/작가 김태희)는 외부인은 다가갈 수도 들여다볼 수도 없는 '관계자 외 출입금지' 구역에 1일 출입증을 받고 입장해 미지에 쌓인 금지 구역의 이야기를 봉인 해제하는 프로그램.

MC 김종국, 양세형, 이이경은 '관계자 외 출입금지' 구역의 1일 출입증을 받고 미지의 공간에 직접 들어가 직접 가보지 않으면 들을 수 없는 출입금지 구역 '내부자'들에게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볼 예정이다. 그동안 다양한 예능에서 친근하고 듬직한 매력으로 꾸준히 사랑받아온 김종국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재치와 순발력으로 적재적소에 웃음을 선사하는 양세형, 나아가 반짝이는 예능감과 독특한 개성을 지닌 배우 이이경의 조합은 베일에 싸인 '금지 구역'안에서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관계자 외 출입금지'는 '그것이 알고 싶다'의 이동원 PD와 '무한도전' 등 간판 예능을 만들어 온 김태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신작이라는 점에서 흥미를 높인다. 무려 4년간 대한민국 간판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연출하며 세간에 큰 반향을 일으켜온 이동원 PD와 'TV동물농장'의 '효리와 순심이'를 연출한 고혜린 PD, 그리고 '무한도전', '라디오스타'등 레전드 예능프로그램들을 이끌어온 김태희 작가가 만나 어떤 색깔의 프로그램을 탄생시킬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특히 '관계자 외 출입금지'에서는 방송 최초로 '서울 남부 구치소'와 '서울 남부 교도소'의 내부를 모두 오픈한다고 해, '관계자 외 출입금지'만의 차별화된 스케일과 볼거리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에 대해 이동원 PD는 ''관계자 외 출입금지'는 시사교양본부에서 만드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기존 프로그램에서는 쉽게 섭외할 수 없던 미지의 영역들을 소재로 하는데 있어 시사교양본부만의 섭외 노하우가 필수였다'면서 '첫번째 장소는 서울 남부 구치소와 교도소이다. 그동안 이 안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났었는지 호기심 어린 대중의 시선으로 담을 예정이다. 부담 없이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찾아 뵙겠다. 기대해 달라'라며 각오를 밝혔다.

SBS 신규 파일럿 프로그램 '관계자 외 출입금지'는 오는 2023년 1월 5일 목요일 저녁 9시에 첫 방송 예정이다.

서울시, 1인가구 위한 ‘행복한 밥상․건강한 밥상’ 확대 운영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중장년 1인가구가 모여서 요리하고 음식을 나누며 소통하는 소셜다이닝(social dining) ‘행복한 밥상’과 함께 청년 1인가구 대상 시범사업인 ‘건강한 밥상’을 확대 운영한다. 작년 ‘행복한 밥상’ 사업에는 총 1,389명이 참여, 당초 목표 인원의 126%에 달할 정도로 관심이 컸고 참여자 만족도도 92.2%로 높았다. 이런 높은 호응은 ‘행복한 밥상’이 단순히 요리 수업에 그치지 않고 외로운 1인가구를 이어주는 교류의 장이 됐기 때문이라는 평이다. 참여자들은 “요리하는 습관을 만드는 계기가 됐다.” “서로 대화를 나누며 요리할 수 있어 즐거웠다”, “수업에서 만난 친구들과 종종 만나 시간을 보낸다” 등 긍정적인 소감을 남겼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현장의 호응을 바탕으로 올해 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중장년 1인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행복한 밥상’ 사업은 참여 자치구를 기존 10개 자치구에서 15개 자치구로 확대하고, 청년 1인가구 대상 ‘건강한 밥상’ 시범사업은 5개 자치구를 선정하여 새롭게 시작한다. ‘행복한 밥상’은 중장년 1인가구의 식습관․사회적 고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2년 시작한 사업이다. 공모를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