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1.4℃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1.8℃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2.3℃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문화

'모범택시2' 이제훈, 돌아온 ‘갓도기’ 충격 근황 공개

  • 등록 2023.01.17 13:55:00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케이퍼 드라마'계에 한 획을 그은 히트작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가 돌아온 '갓도기' 이제훈의 충격 근황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2월 17일에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극본 오상호/연출 이단/제작 스튜디오S, 그룹에이트)는 '정의가 실종된 사회, 전화 한 통이면 오케이'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모범택시' 시리즈는 악당을 사냥하는 택시기사라는 전무후무한 컨셉을 기반으로 다이내믹한 재미부터 권선징악의 짜릿한 카타르시스까지 잡으며 SBS 역대 금토드라마 시청률 4위를 기록, 믿고 보는 히트IP로 우뚝 선 작품이다.

믿고 보는 케이퍼 드라마 '모범택시2'의 론칭에 세간의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모범택시2' 측이 지난 16일, 주인공 김도기 역을 맡은 배우 이제훈의 현장 스틸을 첫 공개해 한층 더 관심을 끌어올린다. '무지개 운수의 대표 기사'이자 억울한 피해자들을 대신해 가해자들을 단죄하는 악당 사냥 전문 택시히어로 김도기 역을 맡은 이제훈은 시즌1 방영 당시 다이내믹한 맨손 액션부터 호쾌한 카 액션의 진수를 선보이며 뜨거운 호평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소위 'N도기'로 불리는 버라이어티한 부캐 퍼레이드를 선보이며 '갓도기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돌아온 '갓도기'의 충격적인 근황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김도기가 감옥 독방에 수감 중인 것. 김도기는 특유의 짧은 스포츠헤어 대신 눈을 가릴 정도로 덥수룩하게 자란 장발머리를 한 채 트레이드마크인 봄버 자켓이 아닌 죄수복을 입고 있는데, 머리카락 사이로 형형하게 빛나는 눈빛에서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풍긴다. 무엇보다 김도기는 독방 안에서 홀로 체력단련을 하고 있는데, 마치 조각도로 거칠게 깎아낸 듯 선명한 근육과 힘줄에서 야성미가 폭발한다. 과연 그동안 김도기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쏠리는 한편 시즌1보다 한층 강렬해진 카리스마로 돌아온 김도기의 향후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모범택시2' 제작진은 '이제훈이 '모범택시' 시리즈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매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연기부터 비주얼 구현에 이르기까지 시즌1을 뛰어넘는 완성도와 재미를 선사하겠다는 열정이 엄청나다'라고 밝힌 뒤 '시즌2에서는 한층 타격감이 커진 액션 시퀀스, 더욱 익살스럽고 버라이어티해진 이제훈의 'N도기 시리즈'를 즐기실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는 2023년 2월 17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태국, 항공기 30대 투입해 인공강우…가뭄·대기오염 줄인다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태국이 가뭄 및 대기 오염 완화를 위해 항공기 30대를 투입해 인공강우에 나선다. 1일 방콕포스트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왕립 인공강우농업항공국과 공군 소속 항공기 총 30대를 활용해 3∼4월 77개 모든 주에 인공강우를 실시한다고 전날 밝혔다. 농업조합부는 기후 변화가 농업 부문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고 산림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인공강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인공강우로 건기에 댐과 저수지에 물을 공급해 농업용수로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탐마낫 프롬파오 농업조합부 장관은 "인공강우는 건강에 해로운 초미세먼지 등 지속적인 대기 오염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은 2월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가 여름으로, 기상청은 올해 기온이 44.5도까지 치솟는 등 매우 더울 것이라고 예보했다. 지난해에도 태국은 폭염과 가뭄으로 피해를 봤다. 북서부 탁 지역은 작년 4월 45.4도까지 올라 태국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태국 각지 체감 온도는 50도를 넘었고, 전력 수요도 역대 최대였다. 6∼10월은 우기였음에도 엘니뇨 등 영향으로 비가 많이 내리지 않는 등 가뭄도 이어졌다. 정부는 물 절약을 위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