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1.5℃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3.5℃
  • 맑음부산 4.5℃
  • 흐림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0.5℃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사회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 "택배노조 파업… 공멸하는 길“

  • 등록 2023.01.18 15:55:5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은 18일 전국택배노조의 부분파업 결정에 대해 "소비자 상품을 볼모로 한 대국민 협박 행위"라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대리점연합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택배노조는 2021년 네 차례 파업에 이어 지난해 2월에는 CJ대한통운 본사 건물을 불법 점거하는 등 잦은 쟁의행위로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며 "또다시 반복되는 파업은 택배 종사자 모두 공멸하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또, "지난해 3월 파업을 끝내기로 약속한 지 1년도 되지 않아 똑같은 패턴을 그대로 반복하겠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습관성 쟁의행위에 따른 고객사 이탈과 물량감소로 생기는 모든 피해는 택배노조 지도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택배 노조 내부에서도 정확한 파업 돌입 시점과 참여 인원 등이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며 "강성 지도부가 조합원을 또다시 부추기고 있다"라고도 했다.

 

 

한편,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기사 처우 개선을 위한 교섭 요구에 답하지 않고 있다며 26일부터 쟁의권이 있는 조합원 1,600명이 반품과 당일·신선 배송을 거부하는 부분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