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21 (목)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8.5℃
  • 구름조금대전 -5.7℃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7.0℃
  • 제주 -0.1℃
  • 맑음강화 -9.1℃
  • 구름많음보은 -6.9℃
  • 맑음금산 -5.9℃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사회

구립시니어행복발전센터, ‘2023년 영롱한 민요인생극장’ 발표회 개최

  • 등록 2023.10.25 11:00:5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구립시니어행복발전센터(센터장 김나희)에서는 2023년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예술인 파견지원사업-예술로 협업프로젝트로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과 함께하는 ‘영(young)롱(long)한 민요인생 극장’ 사업을 지난 7월 24일부터 10월 23일까지 총12회기를 진행했다.

 

영등포구 지역주민 총12명과 함께 ‘영롱하게 빛나는 당신의 삶의 이야기를 민요와 독백으로 새롭게 펼쳐보세요!’ 주제로 익숙한 민요의 가락과 연극의 독백, 미술의 전시로 표현해보는 민요인생극으로 진행됐다.

 

나의 인생나무그리기, 익숙한 민요 맛보기, 즉흥 상황극 만들기, 숨은 내 얼굴 찾기-봉투가면 만들기, 나만의 인생조언 들려주기 등 다양한 구성, 연출, 연기, 미술 등 각 장르의 전문예술인(영화,연극,민요,설치미술)이 지도했으며, 10월 23일 오후 1시 40분, 헬로팔로워즈카페 2층에서 가까운 지인분들을 모시고 ‘영롱한 민요인생극장’ 발표회를 진행했다.

 

민요인생극장 참여자는 “할 수 있으려나 했는데 해냈다. 내 삶의 특별한 순간을 글로 독백 표현하면서 가족, 이름 모를 고마운 분들이 생각나면서 내 삶을 되돌아 보는 기회가 됐다”며 “특히 민요 속 희로애락 감정을 찾으며 민요를 배우는 활동이 재밌었다”고 참여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공연관람자는 “한오백년, 옹헤야 등의 익숙한 민요가락과 어울러져 구구절절 우리내 삶과 연관되어 순간순간 뭉클한 마음이 들었다”며 “공감된 이야기로 나 또한 주인공이 된 듯 한마음으로 발표회를 보았다. 멋진 무대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관람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구립시니어행복발전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예술직무분야의 참여예술인과의 예술협업활동을 통해 새로운 도전과 실험을 경험하며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도록 다양한 자기이해과정사업을 펼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립시니어행복발전센터는 ‘인생공방, 우리동네 영쌤, 통하리 동아리 등’ 외에도 신중년세대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구립시니어행복발전센터 02-2672-5079에서 가능하다.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KDB산업은행 자금운용실, 학대피해아동 위한 후원금 전달식 진행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관장 이용우)은 지난 20일, KDB산업은행 자금운용실(팀장 우종완)으로부터 학대피해아동 가정을 위한 후원금 192만 원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전달식은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진행됐으며 이용우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장, 우종완 KDB산업은행 자금운용실 팀장 외 직원 1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번 후원금은 영등포구, 구로구, 금천구, 관악구, 동작구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들의 심리·정서 치유 및 회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이용우 관장은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에게 관심을 갖고, 후원해주신 것에 감사를 드린다”며 “전달받은 후원금은 관내 학대피해로 인해 정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과 가족들의 치유 및 회복을 위해 소중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복지법 제45조(아동보호전문기관의 설치)에 의거하여 2004년 6월에 개소하였다. 또한 동법 제46조에 의거하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구로구, 금천구, 관악구, 동작구 관내의 학대받은 아동의 발견, 보호, 치료, 의뢰, 학대받은 아동의 보호를 위하여 필요한 사항에 대한 개입 등의 업무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