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9.5℃
  • 연무서울 28.3℃
  • 흐림대전 26.3℃
  • 대구 24.1℃
  • 박무울산 23.0℃
  • 흐림광주 25.3℃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3.7℃
  • 제주 24.1℃
  • 구름조금강화 24.8℃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사회

현대차, OECD 국제교통포럼에 '셔클' 플랫폼 서비스 선봬

  • 등록 2023.11.19 09:07:45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현대차[005380]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ITF) 관계자들이 자사 수요응답교통 플랫폼 '셔클'의 서비스를 체험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영태 국제교통포럼 사무총장과 관계자들은 지난 17일 경기 하남시에서 현대차의 셔클 플랫폼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경기도 통합 교통서비스 '똑타'를 시승했다.

이들은 실제 고객들이 이용하는 방식과 동일하게 앱으로 버스를 호출하고 탑승했다.

현대차의 셔클 플랫폼은 고정된 경로를 주행하는 기존 대중교통과 달리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통해 실시간 차량 위치, 교통 상황, 운행 수요 등을 종합해 최적의 경로를 제공한다.

 

이날 OECD 국제교통포럼 관계자들은 똑타 시승을 통해 수요응답교통 서비스의 편의성과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서비스의 글로벌 확장 가능성을 살폈다.

OECD 국제교통포럼은 육상교통·항공·해운 등 교통 정책에 관한 글로벌 안건을 설정하고 논의하는 국제기구로, 한국을 포함해 미국, 영국, 프랑스 등 66개 국가가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사무총장은 "셔클 서비스는 플랫폼 기술을 통해 대중교통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교통의 효율성을 향상하는 새로운 모빌리티의 모범 사례"라면서 "국제사회에서도 소비자의 선택권 확대 및 교통서비스의 포용성 제고를 위해 이러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공유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영 현대차 셔클사업실 상무는 "OECD 국제교통포럼과의 협업을 통해 혁신 교통 성공 사례를 공유하고 글로벌 협력을 강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부터 OECD 국제교통포럼이 운영하는 기업협력이사회(CPB)의 회원사로 참여하며 자율주행, 친환경, 공유경제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이슈를 함께 논의해오고 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