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30.9℃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조금서울 31.8℃
  • 구름많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29.3℃
  • 흐림울산 27.9℃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6.4℃
  • 흐림고창 28.0℃
  • 흐림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8.9℃
  • 구름조금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9.2℃
  • 구름많음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9.8℃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행정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선포식 참석

  • 등록 2023.11.18 12:15:4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최호권 구청장이 지난 17일 오후, 영등포구청 별관 대강당에서 열린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선포식에 참석했다.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는 2023년 11월 15일부터 2024년 2월 14일까지 진행되며, 모금 목표액은 전년도 보다 1억 원을 상향한 20억 원이다.

 

이날 선포식은 최호권 영등포구청장,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영등포구 사회복지협의회장, 18개동 홍보대사 등 약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개시 선포 ▲각 동 홍보대사 위촉 ▲후원 기업 성금‧품 전달식 ▲구립 소년소녀합창단 축하 공연 ▲매직트리 퍼포먼스 등이 진행됐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경기 불황, 치솟는 물가 등으로 힘든 시기이지만 함께 마음을 모아 올해도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겨울나기를 걱정하고 있는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모금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최호권 구청장(맨 오른쪽)이 17일 오후, 영등포구청 별관 대강당에서 열린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선포식에 참석해 매직트리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 성대히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계간문예 문학상 시상식 및 계간문예 작가회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출판기념회’가 12일 오후 종로구 돈화문 이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차윤옥 편집주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이은집 문협 부이사장, 오경자 국제pen 이사장 대행, 심상옥 국제pen 부이사장, 허영자 시인, 허형만 시인, 김일두 중앙대 문인회장, 김현삼 영등포문협회장 등 내외빈과 수상자, 계간문예 작가회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정종명 발행인은 인사말에서 “근래 몇몇 명망 있는 문예 잡지가 폐간되는 안타까운 분위기 속에도 작가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우리 문예지는 꿋꿋하고 용감하게 버티고 있다.”면서 “꼭 필요한 문예지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특히 신인상을 수상한 작가들은 지금까지는 꽃길이었지만 앞으로는 가시밭길을 걷는 일이니 주저앉지 마시고 절차탁마하기를 바란다”는 격려의 말을 덧붙였다. 축사에 나선 정진수 작가회장은 “전국 각지에서 참석해 주신 내외귀빈, 수상자와 그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무크지 《상상탐구》 10호 발간을 맞아 200여 명의 작가들의 동일한 주제하에 작품집을 만든 일은 문단사의 대장정

세계적 테너 겸 지휘자 플라시도 도밍고, 12월 ‘어게인 2024 투란도트’ 지휘자로 합류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오는 12월 서울 코엑스에서 공연되는 '어게인 2024 투란도트'에 '루치아노 파바로티'와 쌍벽을 이룬 20세기 최고의 테너이자 지휘자인 '플라시도 도밍고'가 지휘자로 합류했다. 이로써 12월 '어게인 2024 투란도트'는 세계적인 지휘자들의 향연이 될 전망이다. 플라시도 도밍고는 쓰리테너라는 브랜드를 탄생시킨 주역으로, 전설로 남았다. 2007년 타계한 파바로티, 건강문제로 무대에 설 수 없는 호세 카레라스와 달리 83세의 고령에도 여전히 지휘자로, 그리고 이제는 테너가 아닌 바리톤으로 전 세계 무대를 누비고 있다. 또한 2020년 '미투' 사건으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유럽의 모든 극장에서 그의 업적을 인정하고 더 이상 문제 삼지 않아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다. 멕시코에서 피아노와 지휘를 공부한 도밍고는 1973년 뉴욕 시티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첫 오페라 지휘봉을 잡았으며, 이후 메트로폴리탄에서 푸치니의 '나비부인', 구노의 '로미오와 줄리엣' 등 140여 회 지휘자로서 오페라를 이끌었다. 이미 스타가 된 도밍고가 더욱 유명해진 계기는 존 덴버와 듀엣으로 녹음한 'Perhaps Love' 발표며, 이 곡은 빌보드 차트 5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