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행정

여가부, '아이돌봄서비스' 범위 확대

  • 등록 2023.12.20 09:56:3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여성가족부는 20일, 맞벌이 가구에서 벌어질 수 있는 갑작스러운 양육 공백을 메우기 위해 '긴급·단시간 아이돌봄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만 12세 이하 아동이 있는 가정에 돌보미가 찾아가 자녀를 돌봐주는 서비스다.

 

현재 이 제도를 이용하는 부모는 최소 4시간 전에 서비스를 신청해야만 하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야근이나 출장 등으로 갑자기 돌봄 공백이 생긴 경우에는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이 따랐다.

 

여가부는 이러한 현실을 반영해 이날부터 서비스 신청 시간을 2시간 전으로 단축해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자녀의 등하교 동행 등 비교적 짧은 시간의 돌봄 지원이 필요한 가정을 위해 1시간짜리 돌봄 서비스도 시범 도입한다.

 

해당 서비스 이용자는 기본 이용요금에 더해 건당 4,500원의 추가 비용을 내야 한다.

 

신청 희망자는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나 앱을 이용하면 된다.

 

여성가족부는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가구를 올해 8만5천 가구에서 내년 11만 가구로 늘릴 계획이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갑작스러운 양육 공백이 생긴 부모가 신속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