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문화

남자 핸드볼, 아시아선수권 결선리그서 2경기 연속 무승부

  • 등록 2024.01.20 11:39:05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이 제21회 아시아 남자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선리그에서 두 경기 연속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19일(현지시간) 바레인에서 열린 대회 결선리그 2조 2차전에서 쿠웨이트와 27-27로 비겼다.

이라크와 1차전에서 22-22로 비긴 한국은 이로써 2무를 기록했다.

현재 바레인이 1승 1무로 조 1위고, 나란히 2무인 쿠웨이트와 한국이 2위, 1무 1패의 이라크가 4위다.

 

한국은 한국 시간으로 22일 새벽 1시 바레인을 상대로 결선리그 최종전을 치르며, 결선리그 상위 2개 팀이 4강 토너먼트에 오른다.

전반을 12-10으로 앞서며 마친 한국은 후반 26분 김연빈(두산)과 안영웅(경희대)의 득점으로 26-23, 3점 차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 직전 쿠웨이트의 거센 공세를 막지 못하고 결국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김연빈과 안영욱은 각각 7골과 6골을 기록했다.

골키퍼 김동욱은 8세이브를 올렸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