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문화

뮤지컬 ‘레베카’ 돌아온 오만석·이창용, 다시 시작된 앙코르 시즌 무대 ‘완벽한 조화’

  • 등록 2024.02.02 12:15:2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배우 오만석, 이창용이 뮤지컬 '레베카'에 다시 돌아와 극찬을 얻으며 앙코르 무대를 빛내고 있다. 

오만석과 이창용은 지난 12월 14일 LG아트센터 서울, LG SIGNATURE홀에서 일곱 번째 시즌 앙코르 공연을 개막한 뮤지컬 '레베카'에 새로운 캐스트로 합류했다. 각각 막심 드 윈터, 잭 파벨 역을 맡은 두 사람은 앞서 뮤지컬 '레베카'에 출연해 '레베카 장인'으로 불렸던 만큼 일곱 번째 시즌 앙코르 무대에서도 완벽한 조화를 보여주며 팬들의 극찬을 이끌어내고 있다.  

 

뮤지컬 '레베카'는 영국의 대표 작가 대프니 듀 모리에의 소설을 원작으로,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도 히치콕의 동명의 영화로도 유명하다. 뮤지컬 '모차르트!', '엘리자벳'의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와 극작가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의 손에서 탄생한 작품으로, 유럽 뮤지컬의 레전드라 불리는 두 사람의 역작으로 불린다.  

 

2013년 한국에서 초연된 뮤지컬 '레베카'는 이후 2014년, 2016년, 2017년, 2019년, 2021년을 거쳐 올해 일곱 번째 시즌이자 한국 공연 10주년을 맞이하며 한국 관객들에게도 오랜 시간 동안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지난 11월 19일 서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일곱 번째 시즌 마지막 공연을 마친 뮤지컬 '레베카'는 앙코르 공연을 확정하며 관객들의 열렬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함께 앞선 시즌에 출연했던 오만석, 이창용의 합류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관객들의 기대는 더욱 커졌다.  

 

 

지난 2013년 초연, 2014년 재연에서 막심 드 윈터 역으로 활약한 오만석은 이번 시즌을 통해 맨덜리 저택을 소유하고 있는 영국의 최상류 층 신사이자, 부인 레베카의 의문스러운 죽음 이후 심각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막심 드 윈터 역으로 다시 관객을 만났다. 앞서 오만석은 휘몰아치는 상황 속에서 걷잡을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이는 인물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이번 공연에서도 오만석의 섬세한 감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연기력과 작품의 분위기를 한층 살리는 압도적인 분위기가 '레베카'의 완성도와 작품 몰입도를 높여주고 있다.  

 

이창용은 지난 2021년 여섯 번째 시즌에서 잭 파벨 역을 맡아 열연했던데 이어 이번 시즌에서도 잭 파벨 역을 다시 맡아 무대에 올랐다. 레베카의 사촌이자 특유의 능글맞은 성격으로 비열한 속내를 감추고 있는 잭 파벨을 연기하는 이창용은 '막심'과 '나(I)'를 서서히 옥죄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잭 파벨 특유의 능글맞으면서도 서슬 퍼런 모습이 이창용의 디테일한 연기를 만나 극의 서스펜스를 한껏 끌어올리며 관객들에게 더욱 촘촘한 긴장감을 전하고 있다. 

 

오만석, 이창용이 뮤지컬 '레베카' 앙코르 공연에 합류하며 흡인력 있는 연기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조합과 전체 배우들이 보여주는 완벽한 호흡도 관객들의 보는 재미를 높여주고 있다. 10주년 본 공연의 흥행을 이끈 기존 배우들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오만석, 이창용은 '레베카 장인' 다운 연기력과 가창력으로 10주년 기념 앙코르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시즌 이후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돌아온 오만석, 이창용은 이번 일곱 번째 시즌 앙코르 무대를 통해 또 다른 막심 드 윈터, 잭 파벨의 매력을 보여주며 탄탄하고 빈틈없는 서사를 완성시켜 관객들의 박수를 이끌어내고 있다.  

 

앙코르 무대에 합류한 오만석, 이창용에 힘입어 뮤지컬 '레베카'의 흥행도 계속되고 있다. 관객들의 여전한 사랑으로 본 공연에서 압도적인 흥행을 기록한 '레베카'는 일곱 번째 시즌을 통해 누적 관객 100만 명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루며 '밀리언 셀러 뮤지컬'로 거듭났다. 매 티켓 오픈마다 압도적 수치의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연간 매출 1위로 작품 사상 최대 매출까지 기록했고, 2023년 최고의 흥행작으로 자리했다.  

 

이 같은 흥행은 앙코르 공연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이번 앙코르 공연으로 공연 1000회를 돌파하는 등 다채로운 기록 경신 행진을 이어가며 관객들의 여전한 사랑을 입증하고 있는 것. 이에 오만석, 이창용이 합류한 뮤지컬 '레베카' 앙코르 공연은 새해에도 '레베카 신드롬'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뮤지컬 '레베카' 앙코르 공연은 오는 2024년 2월 24일까지 LG아트센터 서울, LG SIGNATURE홀에서 공연한다.

영등포구,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제44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16일 오후 영등포아트홀 공연장에서 ‘제44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영등포구장애인사랑나눔의집(원장 전치국)이 주관했으며, ‘함께하는 길, 평등으로 향하는 길’이라는 슬로건 아래 최호권 구청장과 전치국 원장을 비롯해 김민석 국회의원, 채현일 국회의원 당선인 등 내빈과 장애인 및 가족, 장애인 복지 기관·단체 등 약 5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함께 소통했다. '장애인의 날'을 기념해 장애인 복지증진 및 자립 지원을 위해 기여한 진설희‧최준성 등 장애인 복지 유공자 및 모범 장애인 20명(구청장상 10명, 구의장상 10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으며, ▲장애인 인권 헌장 낭독 ▲하모니카 연주 등 다양한 문화 공연 ▲장애인 기관·단체 홍보 및 작품 전시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됐다. 전치국 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 수준은 그 사회의 성숙도를 보여주는 중요한 척도이다. 장애인이 자유롭게 이동하면 문화와 여가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접근성 있는 환경 풍성한 삶이 있는 그런 사회가 됐으면 좋겠지만 현재 우리 사회는 장애인에게 이런 삶들이 다소 제약이 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