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5 (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1.6℃
  • 연무대전 0.9℃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4.3℃
  • 흐림광주 3.8℃
  • 흐림부산 5.2℃
  • 흐림고창 0.4℃
  • 제주 9.7℃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5.7℃
기상청 제공

정치

문성호 시의원, “국군포로 아닌 귀환용사로 모셔야”

  • 등록 2024.02.05 17:04:59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지난 2월 2일 KBS노동조합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와 국군포로가족회가 주관한 국군포로 초청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된 데 이어 문성호 서울시의원이 현장을 방문해 축사를 전했다.

 

문성호 시의원은 “대한민국을 지켜주시고, 또 사람대접도 안 해 주는 참혹한 환경 속에서도 대한민국을 향한 애국심을 지켜주셔서 감사드리고 존경한다”고 인사하며 설날 전 미리 큰절로 세배를 올렸다.

 

문성호 시의원은 “작년 서울시의회는 국군포로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제정했다. 몇 분이 저에게 흉상 제작과 용사님들의 가장 멋진 모습으로 영정 사진을 미리 제작하자는 제안을 주셨는데, 제정된 조례를 근거로 해 빠르게 추진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또 문 의원은 “한 명의 사람도 아니고, 전쟁 포로도 아닌 ‘43호’라고 낙인찍어 사람대접도 못 받는 강제노역과 차별의 지옥 현장에서도 굴하지 않은 마음을 우리는 존경하는 마음을 담아 기려야 한다. 참전용사 모두가 우리 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소중한 분들이지만, 귀환한 국군포로 용사님들을 더욱더 기려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아직도 귀환하지 못하고 이북에서 돌아가신 분이라 할지라도 머리카락 한 올이라도 찾아내 대한민국의 품으로 귀환하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힘찬 각오를 내비쳤다.

 

 

덧붙여 문 의원은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포로라는 말이 사로잡은 적이나 꼼짝 못 하는 상태를 일컫는 말인지라 부정적인 단어이다. 국군포로가 아닌, 참전용사에 맞춰 귀환용사로 모셔야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이에 대해서 진전이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의 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말을 마쳤다.

 

한편, 지난 서울시의회 제316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문성호 서울시의원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국군포로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재석 인원(88명) 전원 찬성으로 통과된 바 있으며,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는 외교통상부 소관 NGO 단체로, 지난 2016년부터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를 비롯한 국내외 참전용사를 돕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국군포로 후원사업을 진행, 정기적으로 생계비를 전달하고 있다.

 

문성호 시의원, “국군포로 아닌 귀환용사로 모셔야”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지난 2월 2일 KBS노동조합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와 국군포로가족회가 주관한 국군포로 초청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된 데 이어 문성호 서울시의원이 현장을 방문해 축사를 전했다. 문성호 시의원은 “대한민국을 지켜주시고, 또 사람대접도 안 해 주는 참혹한 환경 속에서도 대한민국을 향한 애국심을 지켜주셔서 감사드리고 존경한다”고 인사하며 설날 전 미리 큰절로 세배를 올렸다. 문성호 시의원은 “작년 서울시의회는 국군포로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제정했다. 몇 분이 저에게 흉상 제작과 용사님들의 가장 멋진 모습으로 영정 사진을 미리 제작하자는 제안을 주셨는데, 제정된 조례를 근거로 해 빠르게 추진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또 문 의원은 “한 명의 사람도 아니고, 전쟁 포로도 아닌 ‘43호’라고 낙인찍어 사람대접도 못 받는 강제노역과 차별의 지옥 현장에서도 굴하지 않은 마음을 우리는 존경하는 마음을 담아 기려야 한다. 참전용사 모두가 우리 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소중한 분들이지만, 귀환한 국군포로 용사님들을 더욱더 기려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아직도 귀환하지 못하고 이북에서 돌아가신 분이라 할지라도 머리

시민경찰홍보단, ‘작은 장학금 전달식’ 개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시민경찰홍보단(단장 이민경)은 올해도 ‘작은 장학금 전달식’을 열고, 초‧중‧고 졸업생들에게 장학금과 함께 새로운 첫발을 응원하는 멋진 메시지를 전했다. 5일 오전 11시 대림동새마을금고 3층 문화센터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이민경 단장을 비롯해 박춘희 대림1동장, 허준영 대림동새마을금고 이사장, 김유하 대림지구대장, 김경태 대림동대장, 양민규 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 예비후보, 시민경찰홍보단원 등이 함께하며 졸업생들을 격려했다. 이날 이민경 단장과 단원들은 장학금 봉투에 응원 메시지를 손글씨로 정성들여 써서 준비했다. 내빈들이 졸업생들에게 직접 읽어주면서 두 손을 꼭 잡고 응원하며, 따뜻한 꿈을 실어주었다. 응원 메시지 중에는“네가 잘하는 것 그래서 하면 할수록 더 하고 싶은 것, 꿈은 스스로 만들어가는 것이다. 무엇이든 열심히 그리고 즐겁게~”라는 글귀 등에 학생들은 박수와 함께 파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장학생들에게는 작은 장학금과 함께 빵에빠지다와 피해자통합지원사회적협동조합으로부터 기부받은 비누장미 칼슘젤리를 함께 상품으로 전달했다. 이어 교복물림 전달과 함께, 우수대원들에 대한 표창 수여식이 진행됐으며, 또 엄마와 함께 열심히 생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