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22.7℃
  • 구름조금대전 22.8℃
  • 맑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2.9℃
  • 안개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0.7℃
  • 맑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사회

명절 구강 관리법...떡국·약과 먹은 후엔 더 꼼꼼히 칫솔질 해야

  • 등록 2024.02.10 10:36:2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맛있는 명절 음식을 실컷 먹고 난 후 구강질환으로 고생하지 않으려면 더욱 꼼꼼히 양치해야 한다.

이쑤시개는 잇몸에 상처를 낼 수 있으므로 일반 칫솔로 닦이지 않는 치아 단면까지 세심하게 닦으려면 치실이나 치간칫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10일 의료계에 따르면 명절에 즐겨 먹는 떡이나 한과, 고기, 술 등은 식후 구강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칫솔질에 신경써야 한다.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유행하는 전통 간식 약과는 꿀이나 조청, 물엿 등이 발라져 있어 충치를 유발하는 당분 함량이 높을뿐더러 끈끈한 점착 성분 때문에 잔여 음식물이 치아에 달라붙어 입 안에 오래 남아 있을 수 있다.

 

떡국에 들어가는 떡 또한 마찬가지로, 이렇게 달고 끈끈한 음식을 먹고 난 후에는 더욱 꼼꼼히 칫솔질을 해야 한다.

오랜만에 내려간 고향에서 가족·친지들과 술을 한 잔 하고, 이에 끼기 쉬운 고기 안주까지 곁들인다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대한치의학회 김영석 이사는 "떡이나 한과는 오래 입 안에 남아 있으면서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며 "알코올 성분은 입 안의 세균 군집 구성을 바꾸는데 이 때문에 치주질환 등의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고기를 먹고 이쑤시개를 사용하면 자칫 잇몸에 자극을 주고 심하면 피가 날 수도 있으므로 치실이나 치간칫솔을 사용해 제거하는 것이 좋다고 김 이사는 권고했다.

구강질환을 예방하는 바람직한 관리법은 무엇일까.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배포한 '구강관리 위생용품의 올바른 사용법'에 따르면 잇몸과 치아의 틈새, 치아 사이사이의 틈새를 닦는 것이 중요하다.

칫솔은 비스듬하게 기울여 칫솔모의 절반은 치아와 잇몸 사이에 닿고 절반은 잇몸에 닿도록 위치시켜야 한다. 진동을 주어 잇몸을 마사지하듯 닦은 후에는 치아의 씹는 면 쪽으로 쓸어내리면 된다.

치실은 치아를 C자 모양으로 감싸듯이 넣고 잇몸 속으로 깊숙이 눌러 한 치아당 위아래로 3회 정도 닦아내야 한다.

김영석 이사는 "나이가 들면 치아를 붙잡고 있는 뼈의 위치가 낮아지기 때문에 치아 틈새가 상대적으로 좁은 젊은 층은 치실, 어르신은 치간칫솔이 적합하다"며 "치실이나 치간칫솔을 쓰면 치아가 벌어진다는 것은 명백한 오해로, 오히려 구강질환으로 인해 치아가 벌어지는 문제를 막아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